•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주말에 뭐 보지?" 이번 주 개봉 영화들

  •  

cnbnews 유진오기자 |  2016.09.23 14:45:05

영화 ‘밀정’이 독주체제를 굳힌 가운데 이번 주에는 액션, 멜로,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개봉한다.


먼저 배우 조재현이 처음으로 메가폰을 잡은 ‘나 홀로 휴가’가 지난 22일 개봉했다.


이 영화는 10년을 하루같이 옛사랑의 주변을 맴돈 한 남자의 지긋지긋하고도 지고지순한 사랑을 그렸다. ‘육룡이 나르샤’에서 길태미 역으로 열연을 펼친 박혁권이 주연으로 나서 주목 받고 있다.


10년 넘게 미국 뉴욕의 한 아파트에서만 지냈던 앙굴로가(家)의 여섯 형제가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더 울프팩'도 이번 주 국내 관객을 찾는다.


신동엽 감독의 신작 ‘대결’도 22일 개봉했다. 강호(이정진) 경사가 살인사건 수사 중 용의자에게 부상하자 취업준비생 동생 풍호(이주승)가 복수에 나선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영화 '대결'의 한 장면 (사진=네이버영화)


앞서 21일 개봉한 일본영화 '불량소녀, 너를 응원해!'는 전교 꼴찌 문제아 소녀가 1년 만에 일본 최고 명문 게이오 대학에 합격한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고 신상옥 감독과 영화배우 최은희 부부의 납북과 탈출 과정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연인과 독재자'도 22일 세계 최초로 국내 개봉했다. 이 다큐멘터리에는 1960년대 한국 영화계를 주름잡던 신상옥·최은희 커플의 만남부터 납북, 북한에서의 생활, 8년 후 목숨을 건 탈출 과정, 그리고 김정일의 육성이 생생하게 담겼다. 영국 출신 로버트 캐넌과 로스 애덤이 감독을 맡았다.


이 밖에도 원조 쿵푸스타 이연걸이 주연한 중국영화 '봉신연의:영웅의 귀환'도 22일 국내 개봉했다.


한편  22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밀정'이 이날까지 총 635만648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15일째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벤허'는 개봉 8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0~20대 젊은 세대부터 명작의 향수를 간직한 중장년층까지 폭넓은 관객이 극장을 찾았다.


이병헌이 출연해 화제를 모은 할리우드 영화 '매그니피센트7'는 75만5천841명을 동원하며 3위에 올랐다. 21일 개봉한 일본영화 ‘아이 엠어 히어로’는 개봉 첫 날에만 2만8천256명을 불러모으며 4위로 뛰어 올랐다. 5위는 '고산자, 대동여지도'로, 누적 관객 88만9천309명을 기록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