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수원 군공항 이전' 관련 수원시와 화성시 양 지자체 갈등, "시민들의 분열로 극에 치닫다"

화성시 3개 시민단체, "군 공항 이전 여부 화성시의 주인인 시민이 결정해야 한다는 사실 명심하라"

  •  

cnbnews 이병곤기자 |  2017.08.30 15:26:07

▲(사진=수원시)


수원 군공항 화성시 이전 찬성측 3개 시민단체 
"무엇이 진정으로 화성시민을 위한 길인지 분명하게 인식해야"

수원 군공항 화성시 이전 반대측
"수원지역 일부 국회의원이 주민들 의식해 국방부에 건의한 사업일 뿐" 

‘수원화성 군 공항 이전’을 요구하는 화성시 3개 시민단체가 30일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화성시는 국방부, 수원시와 이전 협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화성 화옹지구 군 공항 유치위원회와 군 공항 이전 찬성 서부발전위원회, 군 공항 이전 화성추진위원회는 30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화성시는 군 공항 이전 여부를 화성시의 주인인 시민이 결정해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3개 단체는 “화성시는 군 공항 이전사업이 새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로 선정됐다는 사실을 상기하라. 화성시장은 군 공항 이전을 찬성하는 시민과 반대하는 시민의 의견을 들을 수 있는 토론회·공청회를 열어 (이전에 따른) 갈등을 최소화 하라”고 요구했다.

3개 단체는 이어 “화성시는 무조건 반대·거부만 할 게 아니라 수원시, 국방부, 중앙정부를 상대로 적극적으로 (군 공항 이전을) 협의하고 협상해야 할 것이다. 무엇이 진정으로 화성시민을 위한 길인지 분명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개 단체는 “화성지역 시민단체들은 화성시의 올바른 행정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수원화성 군 공항이 화옹지구로 이전될 때까지 화성시민의 힘으로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원시, "최대한 화성시 자극하지 말아야" 신중론
화성시, 수원 군공항 화성시 이전 부당성 TV광고 예고 
채인석 시장 "내 정치생명 걸고 이전 끝까지 막을 것"
누구를 위한 누구에 위한 이전인지? 중요한 사실 하나 "모두에게 피해 없어야"

한편 이에 앞선 지난 29일에는 채인석 화성시장을 비롯해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수원전투비행장 이전 저지를 위한 결사 투쟁의 뜻을 밝히며 집회를 열었고 이 자리에서 채인석 화성시장은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은 수원지역 일부 국회의원이 주민들을 의식해 국방부에 건의한 사업일 뿐 국책사업이 아니다. 지금껏 전투비행장으로 함께 고통받아왔던 화성시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는 몰염치한 짓은 그만둬야 한다. 시장에게 주어진 모든 권한을 총 동원해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을 막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날 국방부에 수원 전투비행장 입지적합성 선정요건과 예비이전후보지 선정 과정 일체에 대한 정보공개도 청구한 상태로 향후 수원시와 화성시 양 지자체 간 갈등 증폭과 더불어 일부 유력 정치인과 채 시장간 대립은 더욱 극에 치달을 것으로 보인다.

(CNB=이병곤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