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자전거 타고 횡단보도 건너다 사고…법원의 판결은?

  •  

cnbnews 김재영기자⁄ 2017.10.03 16:20:51

▲지난 2015년 5월 세종시 조치원역 인근에서 최씨가 자전거를 타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김모씨가 몰던 화물차와 부딪힌 사건에 대한 법원 판결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015년 5월 세종시 조치원역 인근에서 최씨가 자전거를 타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김모씨가 몰던 화물차와 부딪힌 사건에 대한 법원 판결이 나왔다.

해당 사건은 당시 최씨는 횡단보도를 벗어나 사선으로 도로를 건너고 있었고, 김씨가 우회전을 하다가 최씨의 자전거 뒷부분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인해 최씨는 가슴 부위가 부러지는 등의 상해를 입었다. 이로 인해 최씨는 김씨와 보험계약을 체결한 삼성화재를 상대로 본인과 자녀 2명에게 총 89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 것.

법원에서 내린 판결은 자전거를 탄 상태로 횡단보도를 건너다 화물차에 부딪힌 사고에서 자전거 운전자에게도 20%의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최씨는 자전거를 탄 채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중근 즈음부터 횡단보도에서 벗어나 도로를 건넜다”며 “최씨의 행동은 사고를 발생시키고 손해를 키우는 원인 중 하나였다”고 지적하며 20%의 과실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최종적으로 서울중앙지법 김수영 판사는 최모씨와 최씨의 자녀 등 3명이 삼성화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삼성화재는 최씨에게 4590여만원을, 자녀들에게 각각 100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3일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