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포항 지진으로 '작은 피해' 입은 세대에 국민성금 169억 1800만원 지원

지진피해 사실 확정된 세대 대학 학자금 지원 가능

  •  

cnbnews 김태우기자⁄ 2018.01.08 18:06:55

▲지진피해로 분주한 포항시 청사(사진=CNB김태우기자)

포항시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지난해 11월 15일 지진으로 인해 작은 피해를 입은 2만 5천여세대 중 1만 6,900여 세대에 1차로 국민성금 169억여 원을 1월 8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성금지원은 지난해 12월 2일까지 피해를 신고하고 소파 피해를 확정 받은 주택에 대해 읍면동에서 실거주자 및 계좌 등을 확인해 우선 지급한다.


이에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지난 지진으로 피해를 본 이재민의 조속한 생활안정을 위해 제37차 배분위원회 의결에 따라 지난 12월 22일 전∙반파 세대에 25억 5,250만원을 먼저 지원했다.


또 피해조사 집계가 완료된 소파 피해세대에도 의연금 지원기준 최대금액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1차로 주택 소파 피해를 입은 포항시 거주 1만6,918세대를 비롯해 경주시 거주 72세대, 안동시 거주 1세대 등 총 1만6,991세대에 100만원씩 169억9천100만원이 피해 세대에 지급하는 것이다.


여기에 1차 지원에 포함되지 못했던 피해세대와 여진 등으로 피해를 입은 세대도 집계가 완료 되는대로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전국재해구호협회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진 직후 지진 피해지역 주민 돕기 성금 모금을 지난해 12월 15일까지 진행한 바 있으며, 총370여억 원의 의연금을 받았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