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성폭행 추가 폭로 나왔는데 김기덕 감독은 어디에?

  •  

cnbnews 김지혜기자⁄ 2018.03.10 19:22:50

영화감독 김기덕이 여배우뿐 아니라 여성 스태프들도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9일 방송된 MBC TV '아침발전소'는 김 감독의 작품에서 조감독으로 일했다는 익명의 영화계 관계자 인터뷰를 전했다. 이 관계자는 "여성 스태프 한 명이 울면서 나를 찾아온 적이 있다"며 "김 감독이 '소통의 일부'라는 이유로 여성 스태프를 불러내 간 곳이 모텔이었고 성관계는 물론 변태적 자위행위까지 해야 했다"고 말해 충격을 줬다.


이어 그는 "(여성 스태프가) 참다못해 뛰쳐나와 곧바로 도움을 요청했다. 문제는 그런 적이 한두 번이 아니라는 것"이라며 "성폭행을 당한 스태프는 물론 도움을 요청받은 나도 김 감독의 영화에서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 여성 스태프가 김 감독 때문에 임신하고 낙태했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고 폭로했다.


이런 일들이 감춰진 배경에 대해 이 관계자는 "김 감독이 현장에서만큼은 신이었다. 거장이어서 김 감독과 작업하고 싶어 스스로 요청해 온 사람이 많았다. 작업하는 동안 문제제기하는 스태프를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김 감독은 6일 방송된 MBC 'PD수첩'을 통해 "영화감독이라는 지위로 개인적 욕구를 채운 적이 없다. 동의된 육체 교감이었다"고 입장을 전한 뒤 현재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