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부산외대 재학생 5명 중 1명은 매년 '해외경험'

지난해 44개국, 1391명 파견…파견학생 지원 장학금만 18억 3천만원

  •  

cnbnews 최원석기자⁄ 2018.04.07 17:39:03

▲태국 동남아현지어집중과정 참가 모습. (사진=부산외대)


부산외국어대학교 재학생 5명 가운데 1명은 매년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한 해외파견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부산외대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여름과 겨울방학을 이용해 해외파견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은 모두 1391명으로 집계됐다. 이 대학 재학생 8050명의 17.3%에 해당하는 수치다.


하지만 해외파견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학생은 대부분 한국학생이어서 부산외대에서 공부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 850명(학부)을 제외하면 한국 학생들의 연간 해외 경험은 19.3%로 분석됐다. 파견 국가는 미국과 유럽, 중국과 동남아, 일본 등 모두 44개국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해외파견 프로그램을 위해 쏟아 붓는 각종 국비·교비 장학금도 18억3천만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부산외대의 대표적인 해외특화 프로그램인 2+2해외복수학위취득제도, 3+1장기수학제도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736명의 학생을 26개국으로 파견하고 있다. 


또 대학인문역량강화사업을 수행하는 CORE사업단의 글로벌 인문학 테마로드 등 6개 프로그램으로 29개 국가에 297명의 학생을 파견했으며, J-BIT융합사업단도 2개국 151명으로 집계됐다. 이와 함께 동남아사업단 1개국 79명, 비교과통합지원센터에서 6개국 28명, 글로컬마케터양성센터 4개국 17명, LINC+사업단에서 4개국 11명, 파이데이아 사업단 1개국 5명 등으로 집계됐다.


특히 부산외대의 해외파견 프로그램은 단순히 학생들을 해외에 내보는 것에서 벗어나, 교육적·학문적 성과를 높이는 특화된 프로그램으로 운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CORE사업단의 글로벌 인문학 테마로드는 교수와 학생들이 특정 인문학 주제를 선정, 현지를 방문하고 관련 주제에 대한 방대한 보고서를 작성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학생들의 해외파견 프로그램에 대한 학문적 성과로도 이어지고 있다. 백주호·김학준(파이데이아창의인재학과) 학생은 파이데이아사업단이 주관하는 글로벌 프론티어 프로그램을 통해서 미국 캘리포니아에 흩어져 있는 가톨릭교회의 역사를 기록하는 <엘 카미노 레알 위에서>(좋은 땅)을 출간해 호평을 받았다. 또 김동하(중국학부) 교수는 학생들과 함께 인문학 프로그램을 통해 <화교 역사·문화 답사기 1>(마인드탭 발간)을 출간하는 등 해외파견 프로그램으로 인한 성과가 이어지고 있다.


한강우(중국학부) 부산외대 국제교류처장은 “교환학생 제도와 방학 중 해외 연수 등으로 파견하는 학생들이 직접 현지의 생활과 문화를 경험하면서 글로벌 역량 강화는 물론 해외취업 동기 부여 등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부산외대 캠퍼스의 글로벌화를 위해 언어전공 학생들은 물론 비언어전공(이공계)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국제화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