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리얼미터] 18세 선거 ‘찬성’ 59%, ‘반대’ 38.2%…대통령 지지율 66.8%

18세로 인하에 찬성 상당 증가…민주 50.4% vs 한국 21.9%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04.16 13:41:50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해외 출장논란 등의 영향을 받아 소폭으로 하락해 60%대 중반으로 떨어졌으며, 현행 만 19세 이상으로 규정된 선거연령을 만 18세로 하향하는 방안에 대해 국민의 절반 이상이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9~13일 전국 성인 2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p)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잘한다는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66.8%로 전주 대비 1.3%p 하락했으며, ‘잘 못 하고 있다는 부정적 평가는 1.0%p 상승한 26.7%로 집계됐고, ‘모름·무응답답변은 0.3%p 증가한 6.5%로 나타났다고 16일 발표했다.

 

리얼미터 분석에 의하면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김 원장의 논란 등의 영향을 받아 2주 연속 하락했으나 주 후반에는 반등해 지난주 주중 집계(9~11·66.2%)와 비교해 하락 폭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전·충청·세종(59.5%·8.5%p), 대구·경북(50.2%·2.8%p), 서울(68.0%·1.8%p), 경기·인천(71.4%·1.1%p)에서는 내렸고 광주·전라(85.1%·2.7%p)와 부산·경남·울산(61.2%·2.2%p)에서는 올랐으며, 연령별로는 20(68.0%·6.8%p), 30(73.8%·5.8%p), 40(75.4%·1.0%p) 순으로 하락 폭이 컸던 반면, 50(66.3%·3.8%p)60대 이상(54.4%·1.2%p)에선 상승했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0.7%p 하락해 3주 연속 하락했으나 주 후반 반등세 힘입어 50.4%1위를 지켰으며, 특히 호남(70.1%, 7.1%p)·50(51.1%, 8.3%p)에서 크게 결집하는 양상이 나타났다.

 

자유한국당은 4주 연속 상승하며 21.9% 지지율을 기록해 지난해 19대 대선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특히 충청권(7.7%p)TK(대구·경북, 4.2%p), 20(4.3%p)30(5.3%p), 보수층(4.9%p)에서 주로 결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전 주와 같은 5.7%를 기록했으며, 정의당은 0.3%p 하락한 4.2%, 민주평화당은 0.7%p 상승한 3.3%6주 만에 다시 3%대로 올라섰다,

 

이번 조사는 지난 9~13일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1명을 대상으로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5.8%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리얼미터가 같은 CBS 의뢰로 지난 13일 하루동안 전국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현행 만 19세 이상으로 규정된 선거연령을 만 18세로 낮추는 방안에 대해 실시한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p)에서 찬성한다는 응답이 59.0%로 집계됐으며, ‘반대한다는 의견은 38.2%로 나타났고 잘 모름2.8%로 나타났다.

 

이에 리얼미터측은 작년 14일 선거연령을 만 18세 이상 또는 17세 이상으로 조정하는 데 대한 여론조사에서는 찬성 46.0%, 반대 48.1%로 양론이 팽팽했지만 1년여 만에 찬성 여론이 상당폭 증가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념성향별로 살펴보면 진보층(찬성 85.1%·반대 14.2%)과 중도층(52.7%·45.0%)에서 찬성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우세한 반면, 보수층(44.0%·54.0%)에서는 반대가 우세했으며,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찬성 82.2%·반대 16.8%)과 정의당 지지층(74.9%·22.3%)에서는 찬성 응답이 압도적인 반면 한국당 지지층(15.8%·83.6%)과 바른미래당 지지층(38.9%·61.1%)에서는 반대가 다수였고 무당층(43.3%·47.6%)에서는 찬반양론이 엇갈렸다.

 

그리고 지역별로는 찬성 응답이 모든 지역에서 다수로 나타난 가운데 광주·전라(찬성 76.4%·반대 21.2%)와 경기·인천(61.7%·36.2%), 서울(57.2%·40.0%), 부산·경남·울산(55.1%·42.1%) 순으로 찬성 응답률이 높았다. 대전·충청·세종(51.8%·45.0%)과 대구·경북(50.2%·46.5%)에서도 찬성이 우세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