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靑 “‘김경수 댓글연루 의혹’, 당에서 조사해야” 선긋기

“경계선 정확하게 지켜줬으면…오버랩되지 않으면 좋겠다” 언급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04.16 13:48:39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6일 인터넷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민주당원 김모(필명 드루킹)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과의 연루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말을 아끼면서도 청와대와 무관한 사안이라며 확실하게 선을 긋고 나섰다.

 

청와대 한 핵심 관계자는 16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오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해당 언론 보도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고 밝히면서 “(언론의) 보도에 대한 보고만 있었고 논의는 없었으며 청와대가 논의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말하면서 인터넷 댓글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민주당원과 수백차례 비밀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우리가 관여할 일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지난 대선을 전후해서도 김씨가 문재인 캠프 및 여권 인사들과 접촉하려 했던 의혹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도 캠프 때 일은 당에서 조사해야 한다청와대가 조사할 사건은 정부가 출범한 이후 공직자로서 어떤 비위가 있었는가를 조사하는 것으로, 경계선을 정확하게 지켰으면 좋겠다. 자꾸 오버랩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청와대가 관여할 사안이 아니다라는 로키대응은 이 사안 자체가 김씨 비위 사실 이외에는 아직 실체가 드러나지 않은 만큼 일일이 대응했다가는 자칫 야당의 공세에 말려들 수도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볼 수 있지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자 6월 지방선거에서 경남지사에 출마하는 김 의원의 이름이 오르내리자 다소 곤혹스러운 분위기도 있는 것도 사실이다.

 

김 의원은 노무현 정부(참여정부) 당시 문 대통령과 함께 일했고 문 대통령의 두 차례 대선 전반에도 관여한 복심 중 복심으로 꼽히고 있으며, 특히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자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씨가) 자발적으로 돕겠다더니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고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게 사태의 본질이라며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데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힌 바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