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오거돈 부산시장 예비후보, '시민중심 재난대응·안전 정책' 발표

'부산시민안전공단' 설립, 시민안전혁신실 신설 등 '시민안전 최우선, 부산' 선언

  •  

cnbnews 최원석기자⁄ 2018.04.16 17:49:42

▲오거돈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16일 부산시의회 기자회견장에서 '시민중심 재난대응 및 안전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CNB 최원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세월호 4주기를 맞는 16일 오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중심 재난대응 및 시민안전 정책'을 발표하며 '시민안전 최우선, 부산'을 선언했다.


오거돈 예비후보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라는 고귀한 기본권을 지키지 못하고 시민들의 생명을 잃게 하는 부산시정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시민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는 우선 빈틈없는 사고예방 장치와 함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는 과학적, 체계적인 대응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 예비후보는 부산시설공단을 개혁해 '부산시민안전공단'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도로와 교량, 터널, 건물 등 시설물의 전통적 관리방식 및 기존의 운영·관리 방식에서 탈피, 자산상태 및 수명주기별 관리·운영 시스템 구축을 통해 시민 중심의 시설 디자인 및 재난안전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했다. 시민의 일상생활 속 안전 확보를 위해 공단의 시스템을 민간영역에도 확대해 블록체인과 빅데이트, 첨단 기술을 활용한 데이터 표준화를 통해 민간영역의 재난안전 기술개발과 산업화도 지원한다.


또한, 현행 시민안전실을 확대 개편해 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재난대응 체계를 갖춘 컨트롤 타워인 (가칭)시민안전혁신실을 설치한다. 중앙정부 기구와 부산시 조직 및 유관기관 등 산재한 재난대응시스템을 통합 운영하고 재난안전 사각지대에 대한 대비도 강화한다. 재난대비 거점시설 확보 및 데이터베이스도 구축한다. 민·관·군의 긴급복구 및 인명 구출 방비에 대한 통합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는 것이다.


원자력 안전성과 투명성도 획기적으로 높이기로 했다. 시민이 참여하는 원자력 안전기구를 설치하고,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국수력원자력의 원자력 정보를 즉시 공개하도록 하며, 시장이 책임지고 방사능 방재대책을 마련할 것도 약속했다. 활성단층 조사와 내진 성능 강화가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고, 부산시 차원의 방재교육과 훈련을 주기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다음으로 재난사각지대에 대한 체계적인 대응과 함께 부산전역에 산재해 있는 약 4000여대의 방범용 CCTV에 시각과 음성 인식이 가능한 지능형 SW를 추가해 안전관리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로 했다.


오 예비후보는 “재난안전 행정을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혁신하면서, 과학적 관리시스템을 통해 재난과 사고 예측과 대응이 원스톱으로 이루어지도록 할 것을 약속한다”며 “이를 위해 첨단기술이 적용되는 스마트시티를 실현함은 물론, 시민안전과 재난예방과 대응분야가 부산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