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상북도-포스텍, 인공지능 거점센터 개소

기업이 원하는 기술지원과 인력 양성

  •  

cnbnews 김태우기자⁄ 2018.04.17 09:38:45

▲경북도는 16일 포항공과대학교 정보통신연구소에 인공지능 거점센터를 마련했다.(사진=경북도)

경상북도는 16일 포항공과대학교 정보통신연구소(소장 서영주)에 ‘경상북도 인공지능 거점센터’를 마련하고 개소식을 했다.


경상북도 인공지능 거점센터는 빅데이터, 알고리즘, 머신러닝, 딥러닝, 컴퓨터비전 등 인공지능 및 IoT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20여명의 포스텍 교수들이 함께하며 인공지능 핵심기술개발, 기업맞춤형 인력양성, 기업 애로기술 해결 등 지역의 인공지능 산업 육성의 거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경북도는 지난해부터 지역 산학연이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산업용 로봇 고장 인지․예지 R&BD를 비롯해 지진피해시설 위험분석 등 인공지능 관련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거점센터에는 독일 인공지능연구소(DFKI)와 연계해 포스코 스마트 팩토리를 설계하고 완성한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하여 스마트팩토리 고도화 기술의 국산화를 통해 스마트팩토리 공급기업을 육성하고 스마트팩토리 산업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에서는 삼성전자, 포스코 등 국내 대기업 임직원들의 인공지능 교육경험을 바탕으로 지역기업은 물론 지역의 R&D기관 연구원에게도 교육의 문호를 개방해 신정부의 과학기술 트랜드인 지역문제해결형 R&SD(Research and Solution Development)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송경창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인공지능 거점센터를 통해 기업이 원하는 기술지원과 인력을 양성하고, 지역 인공지능 산업육성 기반을 다져 나가겠다"고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