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거창군, 드론 활용 인공수분 시범사업

지자체-농협 협력 사업으로 저온피해 농가 시름 달랜다

  •  

cnbnews 최순경기자⁄ 2018.04.26 10:02:46

경남 거창군은 올해 지자체-농협 협력 사업으로 추진하는 드론 활용 인공수분 시범사업을 통해 사과 저온피해 복구에 주력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사과 결실은 관행적으로 매개충을 이용하거나 꽃가루와 면봉을 활용한 인공수분으로 결실이 되지만 작년 거창군에서는 전국 최초로 드론을 활용한 사과 인공수분을 시도해 올해 사과 농가 146명이 참여하는 시범사업으로 확대해 약 200ha를 처리할 계획이다. 

올해 사업에 참여하는 농가는 "작년 드론 인공수분으로 사과 정형과 생산이 평년보다 월등히 많았다."라며 "올해 저온으로 중심화 피해가 컸는데, 드론 인공수분을 통해 남은 측화(2번꽃)가 정상적으로 결실돼 안정적인 생산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드론을 활용한 인공수분을 할 경우 사과 주산지 대규모 집단 수분이 가능하고, 인공수분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군 관계자는 "거창군은 전국 최초의 인공수분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앞으로 이 사업을 확대해 과수농가의 소득안정과 거창 사과 명품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