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매년 6000여 명의 새로운 결핵 환자 발생하는 경기도, 이제서야 관리체계 강화?

결핵 확진 노숙인과 불법 체류 외국인 연락두절, 인식개선 부족 등으로 치료 중단, 추적관리 나서기로

  •  

cnbnews 이병곤기자⁄ 2018.07.12 15:04:19

경기도가 치료가 중단된 비순응 결핵환자에 대한 추적관리를 통해 취약계층 결핵관리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하반기부터 경기도, 대한결핵협회, 보건소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조사단이 노숙인, 외국인 등 비순응 결핵환자가 많은 지역의 보건소를 통한 현장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중증환자는 경기도의료원(수원병원)과 민·관협력 의료기관 26개소에 연계해 치료가 완료될 때까지 집중 관리할 예정이다. 또한 노숙인 등 주거취약계층의 결핵 치료관리 강화를 위해 오는 10월 노숙인 실태조사와 노숙인 시설 및 결핵관리기관 등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내년에는 결핵관리사업 예산을 증액해 비순응 고위험군인 노숙인 대상으로 결핵 이동검진을 실시해 결핵을 조기에 발견하고, 결핵 확진자에 대해 결핵 치료 완료까지 직접복약확인치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매년 6000여 명의 새로운 결핵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전국대비 발생률도 21.8%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OECD회원국 중 결핵 발생 및 사망률이 1위다.

지난 2017년 도내 44개 보건소 대상 비순응 결핵환자 실태조사에 따르면 결핵환자 7,855명 중 비순응 결핵환자가 66명이며, 이 중 노숙인, 외국인 등 연락두절, 인식개선 부족 등으로 관리 중단된 환자가 25명(38%)으로 나타났다.

감염력이 강한 비순응 결핵환자 1명이 연간 20여명의 불특정 다수인에게 새로운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는 WHO 연구자료에 따라 지역사회 결핵 전파 차단을 위해 비순응 결핵환자 관리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조정옥 경기도 감염병관리과장은 “향후 고위험군인 노숙인 시설(11개시·군 18개 시설)에 대한 결핵관리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본지는 그동안 경기도의 결핵환자에 대한 관리부실을 지적해 왔다. 특히 주거가 불분명한 노숙인과 불법체류 외국인에 대한 결핵 관리 실태가 부실해 결핵환자 증가 요인의 한 원인으로도 주목한 바 있다. 또한 형식에 가까운 결핵퇴치운동 캠페인 등은 도민들의 인식변화와 경각심 차원에서 필요하다고 인정하지만 더욱 중요한것은 효율적인 관리체계 구축이 더욱 시급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번 경기도의 비순응 결핵환자 추적관리 강화 방침으로 그동안 불안해 했던 도민들의 걱정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한편으로는 뒤늦은 대책이라는 비난도 피하기는 어려울 듯 하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