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김동연·장하성 동시교체…홍남기·김수현 지명

‘문책·쇄신’ 복합적 요인 분석…국조실장에 노형욱, 靑 사회수석에 김연명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11.09 15:07:24

▲문재인 대통령으로 부터 9일 오후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내정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현 정부 출범이후 16개월 동안 경제 사령탑 역할을 담당했던 초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에 대해 동시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처럼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이 한꺼번에 교체된 것은 가시적인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작금의 경제 현실을 고려한 쇄신의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으나 경제사령탑을 맡고 있는 두 사람이 경제정책을 놓고 잇단 엇박자를 노출해왔다는 점에서 사실상 문책성 인사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 부총리 후임에 경제부처 관료 출신인 홍남기(58·행정고시 29)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하고, 장 실장 후임에 김수현(56) 청와대 사회수석을 임명했으며, 신임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56·행정고시 30) 국무조정실 2차장이, 청와대 사회수석에는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의 포용사회분과위원장 겸 미래정책연구단장인 김연명(57) 중앙대 교수가 각각 발탁됐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문재인 정부의 2대 경제수장으로 내정된 홍 실장은 강원도 춘천출신으로 춘천고·한양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시 29회에 합격해 공직 생활 대부분을 경제기획원·재정경제원·예산청·기획예산처·기획재정부 등 예산·기획·재정 담당 경제부처에서 있어서 국정 현안 전반을 꿰뚫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정책통으로 소문나 있다.

 

홍 내정자는 영국 맨체스터 샐포드대에서 유학하고 난 뒤 경제기획원 심사평가국 행정사무관, 재정경제원 예산실 행정사무관, 예산청·기획예산처 예산실 예산총괄과 서기관, 기획예산처 성과주의예산팀장·예산실 예산기준과장 등 핵심 보직을 거쳤다.

 

그리고 홍 내정자는 예산·재정 분야 전문가인 까닭에 2016년 초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으로 임명됐을 때 부처 안팎에서 다소 의외로 받아들여지기도 했으나 미래부에서도 창조경제·연구개발·과학기술전략·미래인재 정책 업무를 무리 없이 소화했다는 평이다.

 

이렇듯 홍 내정자는 경제관료로서 능력과 성실성을 인정받아 노무현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근무를 한 바 있으며,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을 하다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국무조정실장(장관급)으로 중용됐다가 이번에 이낙연 국무총리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경제부총리로 내정됐다 .

 

특히 국무조정실장으로 1년 반 동안 재직하면서, ‘송곳 질문에 대답을 못 하거나 뻔한 대책을 가져오면 호통을 치는 이낙연 국무총리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얻었으며, 매주 월요일 문 대통령과 이 총리의 오찬 주례회동에도 70여 차례 배석하면서 현안자료를 직접 준비해 문 대통령에 대한 의중을 누구보다 잘 파악 하고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사회수석에서 자리를 옮기게 된 김수현(56)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경북 영덕 출신으로 경북고·서울대 도시공학과·서울대 환경대학원 도시 및 지역계획학 박사를 받았으며, 노무현정부에서 사회정책비서관, 국정과제비서관, 환경부 차관을 지내는 등 사회 분야에서 풍부한 국정 경험과 전문성을 쌓은 동시에 문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는 인사로 평가받는 대표적인 도시정책분야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자료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사회수석에서 자리를 옮기게 된 김수현(56)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경북 영덕 출신으로 경북고·서울대 도시공학과·서울대 환경대학원 도시 및 지역계획학 박사를 받았으며, 노무현정부에서 사회정책비서관, 국정과제비서관, 환경부 차관을 지내는 등 사회 분야에서 풍부한 국정 경험과 전문성을 쌓은 동시에 문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는 인사로 평가받는 대표적인 도시정책분야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노무현정부 초기인 2003년에는 청와대가 사회통합을 실현하고자 만들었던 빈부격차·차별시정 태스크포스의 팀장을 맡아 고소득·비성실 자영업자 등을 상대로 한 세원 투명성 확보 등의 정책을 만들었으며, 2005년 국민경제비서관 재직 때에는 ‘8·31 부동산종합대책수립을 실무적으로 이끄는 한편, 종합부동산세 도입에 주도적 역할을 한 바 있다.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서울연구원 원장을 지내며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책 분야를 총괄하다가 문재인 정부 출범과 대통령 비서실 개편에 따라 정책실 산하에 신설된 사회수석을 맡아 보건복지, 주택도시, 교육문화, 환경, 여성가족 등 사회정책 전반에서 대통령을 정책적으로 보좌하는 역할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국무조정실장에 노형욱 국무조정실 2차장을 임명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노 신임 국무조정실장은 전북 순창 출신으로, 광주제일고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정치대에서 국제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기획재정부 행정예산심의관·사회예산심의관을 거쳐 재정관리관을 지냈다.

 

그리고 김 신임 청와대 사회수석은 제물포고와 중앙대 사회복지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에서 사회정책 분야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충남 예산 출신으로 한국사회복지정책학회 회장을 역임했고, 현 정부 인수위 역할을 했던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사회분과위원장을 맡았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