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김동연·장하성 동시교체…홍남기·김수현 지명

‘문책·쇄신’ 복합적 요인 분석…국조실장에 노형욱, 靑 사회수석에 김연명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11.09 15:07:24

▲문재인 대통령으로 부터 9일 오후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내정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현 정부 출범이후 16개월 동안 경제 사령탑 역할을 담당했던 초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에 대해 동시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처럼 김 부총리와 장 실장이 한꺼번에 교체된 것은 가시적인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작금의 경제 현실을 고려한 쇄신의 의미를 지니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으나 경제사령탑을 맡고 있는 두 사람이 경제정책을 놓고 잇단 엇박자를 노출해왔다는 점에서 사실상 문책성 인사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 부총리 후임에 경제부처 관료 출신인 홍남기(58·행정고시 29) 국무조정실장을 내정하고, 장 실장 후임에 김수현(56) 청와대 사회수석을 임명했으며, 신임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56·행정고시 30) 국무조정실 2차장이, 청와대 사회수석에는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의 포용사회분과위원장 겸 미래정책연구단장인 김연명(57) 중앙대 교수가 각각 발탁됐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밝혔다.

 

문재인 정부의 2대 경제수장으로 내정된 홍 실장은 강원도 춘천출신으로 춘천고·한양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시 29회에 합격해 공직 생활 대부분을 경제기획원·재정경제원·예산청·기획예산처·기획재정부 등 예산·기획·재정 담당 경제부처에서 있어서 국정 현안 전반을 꿰뚫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정책통으로 소문나 있다.

 

홍 내정자는 영국 맨체스터 샐포드대에서 유학하고 난 뒤 경제기획원 심사평가국 행정사무관, 재정경제원 예산실 행정사무관, 예산청·기획예산처 예산실 예산총괄과 서기관, 기획예산처 성과주의예산팀장·예산실 예산기준과장 등 핵심 보직을 거쳤다.

 

그리고 홍 내정자는 예산·재정 분야 전문가인 까닭에 2016년 초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으로 임명됐을 때 부처 안팎에서 다소 의외로 받아들여지기도 했으나 미래부에서도 창조경제·연구개발·과학기술전략·미래인재 정책 업무를 무리 없이 소화했다는 평이다.

 

이렇듯 홍 내정자는 경제관료로서 능력과 성실성을 인정받아 노무현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근무를 한 바 있으며,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을 하다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국무조정실장(장관급)으로 중용됐다가 이번에 이낙연 국무총리의 적극적인 추천으로 경제부총리로 내정됐다 .

 

특히 국무조정실장으로 1년 반 동안 재직하면서, ‘송곳 질문에 대답을 못 하거나 뻔한 대책을 가져오면 호통을 치는 이낙연 국무총리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얻었으며, 매주 월요일 문 대통령과 이 총리의 오찬 주례회동에도 70여 차례 배석하면서 현안자료를 직접 준비해 문 대통령에 대한 의중을 누구보다 잘 파악 하고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사회수석에서 자리를 옮기게 된 김수현(56)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경북 영덕 출신으로 경북고·서울대 도시공학과·서울대 환경대학원 도시 및 지역계획학 박사를 받았으며, 노무현정부에서 사회정책비서관, 국정과제비서관, 환경부 차관을 지내는 등 사회 분야에서 풍부한 국정 경험과 전문성을 쌓은 동시에 문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는 인사로 평가받는 대표적인 도시정책분야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자료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사회수석에서 자리를 옮기게 된 김수현(56)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경북 영덕 출신으로 경북고·서울대 도시공학과·서울대 환경대학원 도시 및 지역계획학 박사를 받았으며, 노무현정부에서 사회정책비서관, 국정과제비서관, 환경부 차관을 지내는 등 사회 분야에서 풍부한 국정 경험과 전문성을 쌓은 동시에 문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잘 이해하는 인사로 평가받는 대표적인 도시정책분야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노무현정부 초기인 2003년에는 청와대가 사회통합을 실현하고자 만들었던 빈부격차·차별시정 태스크포스의 팀장을 맡아 고소득·비성실 자영업자 등을 상대로 한 세원 투명성 확보 등의 정책을 만들었으며, 2005년 국민경제비서관 재직 때에는 ‘8·31 부동산종합대책수립을 실무적으로 이끄는 한편, 종합부동산세 도입에 주도적 역할을 한 바 있다.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서울연구원 원장을 지내며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책 분야를 총괄하다가 문재인 정부 출범과 대통령 비서실 개편에 따라 정책실 산하에 신설된 사회수석을 맡아 보건복지, 주택도시, 교육문화, 환경, 여성가족 등 사회정책 전반에서 대통령을 정책적으로 보좌하는 역할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국무조정실장에 노형욱 국무조정실 2차장을 임명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노 신임 국무조정실장은 전북 순창 출신으로, 광주제일고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정치대에서 국제경제학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기획재정부 행정예산심의관·사회예산심의관을 거쳐 재정관리관을 지냈다.

 

그리고 김 신임 청와대 사회수석은 제물포고와 중앙대 사회복지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에서 사회정책 분야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충남 예산 출신으로 한국사회복지정책학회 회장을 역임했고, 현 정부 인수위 역할을 했던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사회분과위원장을 맡았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