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李총리 “쌀 직불금 제도, 합리적으로 개선 필요성 있어”

농업인의 날 기념식…“현재 제도 유지 어려워 목표가격에 물가상승률 반영”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11.09 15:35:48

▲이낙연 국무총리는 9일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격려사를 통해 “쌀이 남아도는데도 쌀에 직불금이 집중되고, 그것도 대농에 편중되는 현재의 제도를 계속 유지하기는 어렵다”며 “쌀 직불금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밝히면서 이를 위한 농업인의 협조를 구했다.(세종=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9일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격려사를 통해 쌀이 남아도는데도 쌀에 직불금이 집중되고, 그것도 대농에 편중되는 현재의 제도를 계속 유지하기는 어렵다쌀 직불금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밝히면서 이를 위한 농업인의 협조를 구했다.

 

이어 이 총리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적용되는 쌀 목표가격을 196천원으로 올리기로 어제 여당과 당정협의에서 결정했다목표가격에 물가상승률을 반영하도록 농업소득보전법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 총리는 이에 대해 농업인 여러분께서는 서운하게 생각하실 것이고, 정부도 농업인 여러분의 마음을 잘 안다그러나 농산물 가격은 소비자의 수용성과 함께 가야 한다는 것을 농업인 여러분께서도 이해하실 것이라고 양해를 구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농업·농촌이 변하고 있고 또 변해야 한다살기 좋은 농촌 만들기 농촌을 젊게 하기 안전한 먹거리 생산과 돈 버는 식품산업 육성 농업의 과학화 촉진 수출농업 발전 등을 강조하면서 정부는 교통, 문화, 교육을 비롯한 농촌의 생활 기반을 개선하고 있으며 농산물 가격안정 제도를 마련하는 등 농업인 소득증대에 더 비상한 각오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이 총리는 열정을 가진 청년들이 농촌으로 가시게 해야 한다. 정부는 일정한 기준을 갖춘 청년농업인들께 최장 3년간 한 달 최대 100만원을 지원하고 농지, 자금, 교육 등의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미래농업의 육성과 청년귀농의 확산을 위해 정부는 스마트팜을 늘리고 고도화하도록 지원하겠으며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대상지역을 더 늘려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총리는 농업 농촌이 어렵다는 것을 아프도록 잘 알지만, 농업 농촌에 희망이 있다는 것 또한 저는 잘 알고 있다면서 어려움은 이기고 희망은 살리는 그 길에 정부도 농업인 여러분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9일 오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3회 농업인의 날 행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등 참석자들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세종=연합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