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기도의회, 경기문화재단 행정사무감사 '감사 중단' 선언

부실경영에도 책임자 없어 행정사무감사 무의미 판단

  •  

cnbnews 이병곤기자⁄ 2018.11.15 08:27:32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14일, 경기상상캠퍼스에서 열린 경기문화재단 행정사무감사에서 감사중 “감사 중단” 선언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됐다.

 

이날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들은 경기창작센터의 횡령사건에 대한 관리감독 소홀과 도덕성 해이를 질책하며 철저한 원인규명 및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하고 또한 사업이 당초 목적과 부합하지 못하고 제자리를 찾지 못하는 점 등 각종 문제점을 지적하는 등 전반적 부실에 대해 뜨겁게 질책했다.

 

감사 중 경기문화재단의 총체적 부실과 문제점이 속속들어나는 상황에서 재단의 대표 이사 및 간부들의 공석으로 책임자가 없어 감사자체가 무의미하며, 재단 해체수준의 전체적인 조직진단과 혁신적인 재구조화의 필요성이 시급히 대두되는 점, 그리고 질의에 대한 무책임한 답변과 행정사무감사 자료의 부실 등으로 김달수 위원장도 위원들의 의견을 수렴 “감사 중단”을 선언했다.

 

김달수 위원장은 “경기문화재단의 총체적 부실경영은 경기도의회 차원에서 재단혁신에 대한 근본적인 검토가 선행될 필요성이 있다.”고 말하고 경기문화재단의 강력한 분골쇄신적 체질개선의 의지를 피력했다.

 

최만식 도의원은 "문화예술을 통해 도민의 삶의 질을 높여야 하는 문화재단이, 횡령, 갑질논란, 예산부당집행, 채용비리, 비정규직 울리는 문제재단이 됐다. 이는 심각한 수준을 넘어 도저히 간과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경기문화재단 산하 경기 창작센터 회계담당직원 2억6000만 원 횡령, 경기문화재단 경기상상캠퍼스가 경기도 행사 진행을 이유로 공연 일 주일 전 일방적으로 대관 변경을 통보로 공연이 무산되자 공연 대신 상복을 입고 관객들에게 조문을 받은 일, 지역문화예술 축제 지원사업 등 51개 사업에 공모 없이 추진과 심지어 지원 대상 아닌 단체 지원, 채용비리 11건 적발 등등 이루 말할 수 없는 문제점들이 심각한 수준에 도달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최 의원은 "이와 같이 심각한 수준의 문화재단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있어야 할 것이다. 재단에서는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문화재단 T/F를 구성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지만, 현재 대표, 경영본부장 등 책임 있는 임원이 없는 상황이어서 당분간 지금같이 선장 없는 배처럼 위태롭게 운영해 나갈 상황이어서 더욱 문제"라고 지적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