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靑 “김정은 서울답방, 18~20일 제안설 사실 아니다”

“연내 답방 가능성 열려있지만 北측이 이번 주 내에 결단해야 가능”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12.05 13:07:48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일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청와대가 최근 물밑 채널을 통해 북측에 오는 18~20일 사이 서울 방문을 제안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대통령 언급하신대로 시기는 연내든 연초든 열려있고 북측의 결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자료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과 관련 시기는 연내든 연초든 가능성이 열려있고 북측의 결단이 중요하다”고 밝히면서도 “이달 18~20일 2박3일 일정으로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제안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오는 17일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7주기인 만큼,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이뤄진다면 18~20일 사이가 유력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는 가운데 한 언론이 “청와대가 북측에 18~20일 2박 3일 일정으로 김 위원장의 답방을 제안한 뒤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직 남북간 답방 일정에 대해 구체적으로 제안하거나 한 바 없다는 게 대통령과 국가안보실장의 말씀”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도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청와대가 최근 물밑 채널을 통해 북측에 오는 18~20일 사이 서울 방문을 제안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대통령 언급하신대로 시기는 연내든 연초든 열려있고 북측의 결단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4일(현지시각) 오클랜드 한 호텔에서 열린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 “중요한 것은 시기가 연내냐, 아니냐 보다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북한의 비핵화를 더욱 촉진하고 더 큰 진전을 이루게 하는 것”이라며 연내 답방 성사 가능성에 유동적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