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거창군, 근무시간에 공무원 음주 교통사고 심각

  •  

cnbnews 최순경기자⁄ 2019.01.02 14:12:06

(사진=거창군 제공)

최근 음주운전이 사회적으로 논란을 빚자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음주운전을 한 공무원에 대한 처벌 강화 대책 마련을 지시한 가운데도 음주운전은 끊이질 않고 있다.

경남 거창군 공무원이 평일 대낮 근무시간에 술을 마신 상태로 교통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되는 일이 발생했다.

거창군농업기술센터 소속 공무원 A 씨는 지난 26일 낮 2시쯤 만취한 상태로 거창읍 대평로터리에서 단독 교통사고를 냈다.

해당 공무원은 농업기술센터에서 거창읍 방향으로 차를 몰다 회전교차로에서 단독 충돌 사고를 일으켰다.

당시 A 씨는 음주측정 결과 면허 취소 수준의 수치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경찰은 A 공무원을 조사하고 있다. A 공무원은 이번 사건으로 4회째 음주사고를 일으킨 자로 알려져 있다.

거창군청 관계자는 "경찰로부터 수사 사항이 통보되면 징계 등 적절한 조치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부 주민들은 음주운전 사고를 예방하고 공직기강 확립 차원에서 음주운전 징계규칙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