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靑 “광주형 일자리, 상반기 최소 1∼2곳 급물살 기대”

“군산.구미.대구도 계획 갖고 있어…정부 전국 확산에 대비 제도화 준비”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2.08 14:44:08

청와대 청태호 일자리 수석은 지난 달 31일 광주시와 현대차가 합의한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전북 군산, 경북 구미, 대구 이런 지역이 구체적 계획을 가진 듯 하며, 상반기에 잘하면 최소한 한 두 군데는 급물살을 탈 수도 있다고 기대한다”고 제2, 제3의 광주형 일자리 가능성을 밝혔다.(서울=연합뉴스)

청와대는 지난 달 31일 광주시와 현대차가 합의한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전북 군산, 경북 구미, 대구 이런 지역이 구체적 계획을 가진 듯 하며, 상반기에 잘하면 최소한 한 두 군데는 급물살을 탈 수도 있다고 기대한다”고 제2, 제3의 광주형 일자리 가능성을 밝혔다.

청와대 정태호 일자리수석은 8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광주형일자리’와 관련해 이 같이 밝히면서 “그 외에도 군산, 구미, 대구도 구체적 계획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민주노총과 금속노조 등의 반발에 대해서는 “반대의견을 제시하고 있지만 국민 다수가 원하고 있다. 노동계도 걱정하지만 다수가 지지하는 모델이 될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정 수석은 “정부도 광주형 일자리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광주형 모델은 결국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의 제1호로서 지역마다 특수한 제2, 제3의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정 수석은 노동계가 반발하는 ‘임단협 5년 유예’에 대해서도 “협정서에서 근로자들의 노동법에 의한 권리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는 부속의결서로 그 문제를 해결했고 지역 노동계도 수용했다”며 “법적인 노동자의 권리를 제한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노사상생형 모델이라 35만대 생산까지 회사가 안정적으로 운영되어야 하지 않느냐는 컨센서스가 있었다”고 밝혔다.

광주형 일자리는 지역사회에서 노사민정이 대타협을 통해서 기업을 유치, 그 기업을 통해서 일자리를 창출하고 나아가 지역 경제를 발전시키는 것이 골자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하다.

정 수석은 “많은 분이 ‘다른 지역이 어디냐’고 질문하는데 제가 직접 만나본 지역은 두 군데로 시장님들이 직접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 제게 질문하고, 구체적으로 추진할 계획을 제시하는 분들도 있다”고 소개하면서 “그 외에도 이름을 댄다면 전북 군산, 경북 구미, 대구 등이 아주 구체적인 계획을 가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 수석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청와대의 지원 계획과 관련해서는 “사업 자체에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것은 없고, 지방자치단체가 세제와 재정적인 지원을 하는 것은 이미 합의가 된 상황”이라며 “중앙정부는 예를 들어 공장 설립 때 진입로 문제나 주택·여가 및 복지시설 보급 등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수석은 ‘광주형 일자리’의 의미로 ▲사회적 타협을 통한 일자리 창출 ▲제조업 공장의 국내 유치를 통한 제조업 활성화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 청년 일자리 확보 등 4가지를 꼽으면서 “전반적으로 보면 우리 경제와 일자리를 위한 새로운 모델, 그야말로 경제사의 한 획이 되는 그런 사건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리고 정 수석은 “한 번도 가지 않은 길”이라며 “그 자체가 하나의 경제사고 만만치 않은 장애들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에 결국 이것을 완성하려면 우리 국민의 희망을 모으는 일이 제일 중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