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나영석-정유미 허위 사실 유포자들 "장난삼아 그랬다" 분노

  •  

cnbnews 김지혜기자⁄ 2019.02.13 09:16:05

나영석 PD(왼쪽)와 배우 정유미.(사진=연합뉴스)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가 허위 사실 유포에 강경 대응의 뜻을 밝혔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나영석 PD와 정유미의 불륜설을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 씨 등 3명 그리고 불륜설을 블로그,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조무사 안모 씨등 6명을 입건했다. 관련 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김모 씨는 모욕 혐의로 입건됐다.

지라시의 시작은 지난해 10월이었다. 모바일메신저를 중심으로 두 사람에 대한 불륜설이 유포됐고, 당시 나영석 PD와 정유미 양측 모두 "절대 사실이 아니다. 악성 루머에 선처, 협의 없이 대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히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그로부터 4개월이 지난 뒤 검거된 유포자들이 조사 과정에서 "장난삼아 그랬다"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대중들의 분노를 샀다.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는 기존 입장대로 허위 사실 유포에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할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