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수원시의회, 버스업종 노사와 주52시간 근무제 대책 논의

노사측 관계자, 버스요금 인상-고용인원 증가에 대한 재정지원-적자노선 조정-준공영제 도입 등 의견 제시

  •  

cnbnews 이병곤기자⁄ 2019.05.03 17:31:21

수원시의회는 3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버스업종 노사상생 간담회에 참석해 주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라 예상되는 문제점의 대책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수원시노사민정협의회에서 마련한 이날 간담회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 김미경 교통건설체육위원장, 강영우 부위원장, 박명규 의원과 한국노총수원지역지부 김장일 의장, 도 자동차 노동조합 및 버스운송사업조합 관계자, 지역내 7개 버스운송 노사측 관계자들이 참석해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지난해 7월 개정된 근로기준법에 따라 오는 7월 1일 시행을 앞둔 버스업체 주52시간 근무제를 도입할 경우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 감소, 인력충원 문제, 늘어가는 운영비 감당 등 문제가 예상되는 상황이며, 업계노조에서는 적절한 대책 마련이 없다면 총파업까지 예고하고 있다.

 

이날 참석한 조명자 의장은 “주52시간 근로시간제의 기본 취지는 선진국 수준의 근로환경을 도입하고 특히 열악한 근로환경에 있는 버스운송노동자의 저녁이 있는 인간다운 삶은 보장하기 위한 취지임을 고려, 시와 노사가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고 상생을 위해 머리를 맞대 합리적 방안을 도출하자”고 말했다.

 

간담회에서 노사측 관계자들은 제도 도입시 종사자 부족에 따른 신규인력 채용을 위한 시간 부족, 타지역과 임금격차로 인한 인력 유출,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 삭감, 사측의 경영적자 악화 등의 문제를 제기하고 그에 대한 대책으로 버스요금 인상, 고용인원 증가에 대한 재정지원, 적자노선 조정, 준공영제 도입 등의 의견을 내놨다.

 

의회 교통건설체육위원회를 대표해 발언한 박명규 의원은 “준공영제 도입의 실질적 추진, 시내 버스노선 전면 재조정 용역을 통한 노선 합리화, 중장년 일자리 사업을 활용한 버스기사 수급 해결 등의 대책을 제시하며 시의회에서도 적극 논의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