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성대, 하남성 한자문화탐방 진행

  •  

cnbnews 이수현기자 |  2019.05.17 12:05:14

하남성 한자문화탐방 포스터 (사진=경성대 제공)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한자문명연구사업단)은 오는 8월 10일부터 17일까지 7박 8일간 한국한자연구소와 함께하는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 그 두 번째, '한자문명의 발원지 중국 하남성 편'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탐방은 지난 2월의 첫 번째 답사 '유가사상의 발원지 중국 산동성 편'의 후속으로 한자에 관심 있는 시민들이 한자 문명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한자의 현시대적 의의를 조망할 수 있도록 기획된 고품격 문화탐방 프로그램이다.

이번 여정에는 석가장, 안양, 임주, 정주, 개봉, 루하, 낙양 같은 한자문명 발원 및 초기 발전 경로의 다양성과 함께 그것이 현시대에 이르러 어떻게 꽃피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주요 지역이 포함되어 있다.

특히 안양은 중국 은나라(상나라)의 수도이자 중국 최초의 문자로 평가받는 갑골문자의 탄생지이며, 세계적인 규모의 중국문자박물관과 문자체험센터가 있는 곳이다.

전문가와 함께하는 이번 문화탐방을 통해서 참가자들은 동아시아 한자문명의 도도한 흐름은 어떻게 발원했는지 또 그것이 현시대로는 어떻게 이어지고 있는지를 볼 수 있을 것이다.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 프로그램은 한자문명연구사업단 어젠다의 일환으로서, 향후 10년간 연 2회 정기적으로 중국, 일본, 베트남 등 동아시아 한자문화권 각국 내 주요 관련 지역을 탐방할 예정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한국한자연구소와 함께하는 동아시아 한자문명로드 답사 그 세 번째, '한자문명의 집대성 중국 섬서성 편'을 진행할 계획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