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故노무현 10주기 참석 부시 전 대통령과 23일 면담…'북미대화에 도움' 기대도

권양숙 여사 면담도 추진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5.20 14:35:05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하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부시 전 대통령은 故노 전 대통령의 영전에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전달한 뒤 직접 5분 가량의 추도사를 낭독할 것으로 전해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자료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하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날 것으로 알려지면서 북미 대화의 교착상태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날 면담이 북미 대화 재개의 또 다른 계기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이 만나는 것을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북핵 문제 해결의 대헌장 격으로 꼽히는 9·19 공동성명이 부시 전 대통령의 재임 당시인 2005년 채택된 것인 만큼, 두 사람이 북한 비핵화 협상의 경험을 공유하고 방안을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아울러 이번 만남을 계기로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구상을 부시 전 대통령이 미국 조야에 전달할 수 있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한편 부시 전 대통령은 故노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故노 전 대통령 영전에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전달한 뒤 직접 5분 가량의 추도사를 낭독할 것으로 전해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009년 1월 퇴임 후 ‘전업 화가’로 변신한 뒤 재임 중 만났던 각국 정치인의 초상화나 자화상, 반려동물, 풍경화 등 다양한 주제로 작품 활동을 해왔던 부시 전 대통령은 “두 달 전쯤 부시 전 대통령 측이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제작하고 싶다고 연락했으며, 이에 그리고 싶은 것을 그려달라는 뜻에서 사진 10여장을 보냈다”고 여권 한 관계자는 밝히면서 “가급적 노 전 대통령의 인상이 잘 드러날 수 있는 사진을 엄선해서 보냈으며, 어떤 모습의 초상화가 완성됐을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초상화를 전달할 예정이여 이 초상화는 현재 공사 중인 서울 시민센터나 봉하마을 기념관에 상설 전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에 앞서 5분간 추도사를 낭독하는 것으로 식순이 조율됐으며, 부시 전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 등의 기회로 수차례 만났던 노 전 대통령의 리더십을 회고하고, 한미동맹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고인의 업적을 기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내용이 미리 공개되지 않은 만큼 행사를 주최하는 노무현재단 측은 순차 통역 지원만 준비한 상태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