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서정희 딸 서동주, 미국 변호사 시험 합격 소감 "남들 비웃었지만"

  •  

cnbnews 김지혜기자⁄ 2019.05.22 09:20:09

(사진=서동주 인스타그램)

방송인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미국 변호사 시험에 합격한 소감을 밝혔다.

20일 서동주는 자신의 블로그에 "뭐든지 두 번, 안되면 세 번, 그리고 또 한 번"이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서동주는 "난 뭐든 한 번에 얻은 적이 없다"며 "와튼 스쿨(펜실베니아대학교 경영 대학원)에 다닐 때에도 연구나 환경이 맞지 않아 줄을 제대로 타지 못해 왕따처럼 1년 눈칫밥 먹고 석사만 받고 졸업했고, 그때 선을 본 사람과 만난 지 얼마 되지 않아 결혼을 하게 됐기에 이제는 좀 순탄해지나 싶었다. 그런데 나는 후에 이혼이란 것을 하게 돼 또 한 번의 큰 실패를 겪어야만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몇 개월간의 고군분투를 한 끝에 시험을 보러갔는데 타이머를 잘못 맞추는 바람에 남은 시간을 잘못 계산하게 되어 시험을 보다가 인생 최악의 패닉이 왔다. 첫날 시험이 끝나고 방으로 돌아와 세 시간동안 갓난 아이처럼 통곡하며 울었다"며 "엄마에게 전화를 걸어 '엄마, 기도해보니 느낌이 어때? 하나님이 이번엔 나 붙여주실 것 같아?' 하고 하도 매일 물어보니 엄마가 황당해했다"고 고충을 밝혔다.

서동주는 "희망고문과 절망고문을 동시에 당하는 기분으로 몇 개월이란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마침내 결전의 날이 왔을 때엔 술을 마시고 확인을 해야하나 고민이 될 정도로 멘탈이 약해져 있었지만 그래도 맨정신으로 결과를 확인했다. 합격. 해냈다"며 "스스로가 자랑스러웠다. 시험을 망쳤음에도 꾸역꾸역 마무리 짓고 나온 그 날의 내가 좋았다. 남들이 다 안될 거라고 비웃을 때에도 쉽지 않은 길을 포기하지 않은 나란 사람이 꽤 마음에 들었다"고 남겼다.

또한 "세상은 정신이 쏙 빠질 정도로 빠르게 변하고 나만 뒤처져 있는 기분이 들 때가 많지만, 오늘도 그릿을 가진 사람이 되기 위해 흔들리지 않고 나아가려 한다"며 "그리고 주변 사람들이 뭐라든 나는 그저 나의 길을 가보려 한다. 그러다 포기하고 싶은 순간들이 와도 포기하지 않으려 한다"고 의지를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