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합천 우체통 기부 천사, 여름 앞두고 또 나타나

현금 100만 원 든 봉투, 우체통에서 발견

  •  

cnbnews 최순경기자⁄ 2019.05.24 16:12:33

(사진=합천군 제공) 우체통 기부천사 현금

합천군(군수 문준희)은 합천읍 소재 우체통에서 현금 100만 원이 든 우편봉투를 발견하여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이웃돕기 성금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우편봉투 안에는 5만 원 지폐 20장과 함께 “개인적인 이익보다 어려운 주위 분들 한번쯤 뒤돌아보는 여유를 가졌어면 합니다. 얼마 안 되는 금액입니다. 도움이 되었어면..”이라고 적힌 메모지도 함께 발견되었다.

문준희 군수는 “어려운 이웃을 생각하는 ‘우체통 기부 천사’가 여름을 앞두고 다시 한 번 찾아와 고맙고 감사드린다. 얼굴 없는 천사의 변함없는 기부는 보는 이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만든다.”며 “어려운 이웃에게 그 마음까지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우체통 기부 천사’라고 불리는 이번 선행의 주인공은 어려운 이웃들이 생활하기 가장 어려운 시기인 추운 겨울이나 무더운 여름을 앞두고 우체통을 통해 이웃돕기 성금을 보내오고 있으며, 그 선행은 2015년부터 시작돼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지금까지 전해진 성금은 총 9회 5백3십여만 원에 이르고 있으며, 기부 천사의 요구처럼 독거노인, 장애인, 한부모가정 아동 등에게 전달되어 왔다.

합천군은 기부천사의 의견을 반영하여 관내 저소득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성금 전액을 사용 할 계획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