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靑 “시진핑 방한, 결정된 것 없지만 확정되면 발표할 것”

외교부도 “그런 동향 없어”…중앙 “시진핑, 이달말 G20 직전에 방한” 보도

  •  

cnbnews 심원섭기자 |  2019.06.06 15:43:50

청와대 관계자는 6일 베이징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방한 방침을 굳히고 이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한국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중앙일보 보도와 관련해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자료사진=연합뉴스)

청와대 관계자는 6일 베이징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방한 방침을 굳히고 이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한국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중앙일보 보도와 관련해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한 관계자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시진핑 주석의 방한 여부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으며,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도 “정상회담을 할 것인지, 만약 한다면 어디서 할지 등에 대해 실무협의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확정 되는대로 얘기(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으나 외교부 관계자는 “그런 동향은 전혀 없다”고 보도를 부인했다.

따라서 정치권에서는 정상회담 개최 여부 및 시기·장소 등을 두고 물밑에서 실무협의가 이뤄지는 단계가 아니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한 핵심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중 정상회담이나 한일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G20에 참가하는 거의 모든 나라와 그런 협의를 진행하고 있을 것”이라고 답한 바 있다.

앞서 중앙일보는 베이징의 정통한 서방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시 주석이 방한 방침을 굳혔으며 이에 따라 이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앞서 한국을 방한하기로 했다”고 6일 단독 보도한 바 있다.

이어 중앙일보는 “시 주석이 미·중 무역전쟁 격화 등 여러 외교적 악재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전통적인 이웃 국가로 중국의 주변국 외교에서 핵심 역할을 차지하는 한국 방문을 더는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안다”면서 “G20 정상회의에 참가하기에 앞선 이달 마지막 주께 한국을 찾는 일정을 중국 당국이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에 정부 당국자는 “한·중 정상이 만나 한반도 문제를 논의해야 할 필요성은 변함이 없다”면서도 “정상회담은 최종 확정을 거쳐야 하고 양국 합의에 따라 공동발표 하는 게 외교적 원칙”이라고 밝혀 시 주석의 방한이 이뤄질 경우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7월 국빈 방한 이후 5년 만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