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한·핀란드 정상회담…ICT 협력 통해 ‘혁신성장’ 강화 나서

신재생에너지 분야 협력 증진 등 MOU도 체결…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지지

  •  

cnbnews 심원섭기자⁄ 2019.06.10 19:03:08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현지시간) 핀란드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헬싱키=연합뉴스)

6박 8일간의 북유럽 3국 순방 일정 첫 방문국인 핀란드의 수도 헬싱키에 9일(현지시간) 오후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공식 환영식 후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한-핀란드 정상회담을 갖고정 한반도 및 유럽안보 정세와 양국관계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하는 것으로 시작으로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했다.

정상회담에 앞서 니니스퇴 대통령은 13년 만에 핀란드를 국빈 방문한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에게 최고의 예우를 표하기 위한 양국 정상 간 인사교환, 양국 국가 연주, 의장대 사열 등의 순서로 진행된 공식환영식 및 환영 리셉션을 개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핀란드 수도 헬싱키에 있는 대통령궁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1973년 외교관계를 수립한 이래 정치, 경제, 인적 교류, 국제협력 등 다방면에서 협력을 전개해 온 데 만족을 하면서 최근 한반도 정세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정책을 설명한 뒤 올해 하반기부터 EU(유럽연합) 의장국을 수임하는 핀란드의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요청했다.

이에 니니스퇴 대통령은 핀란드가 과거 나토와 바르샤바 동맹 35개 회원국이 유럽의 안보협력을 위해 1975년에 체결한 ‘헬싱키 협약’을 이행하는 과정을 의미하는 ‘헬싱키 프로세스’를 주도한 국가로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노력에 깊이 공감하고, 변함없는 지지 의사를 밝혔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현지시간) 핀란드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헬싱키=연합뉴스)

그리고 두 정상은 문 대통령의 핀란드 방문을 계기로 한·핀란드 간 협력을 스타트업 육성 교류 협력, 4차 산업혁명 대응, 방산, 에너지, 보건 등 새로운 분야로 다변화하는 방안도 논의했으며, 특히 이번 회담을 계기로 부산-헬싱키 직항노선을 내년 3월에 개설하기로 합의한 것을 환영하며 이를 통해 양국 간 인적·물적 교류가 한층 더 확대될 것으로 평가했다.

따라서 두 정상은 양국 국민 간 활발한 교류와 소통 증진이 상호 이해를 제고하고 양국관계 발전의 근간이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부산-헬싱키 직항노선 신설, 인재교류 협력, 워킹홀리데이 등 다양한 경로로 인적 교류를 늘리기로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국의 K-9 자주포 수입국인 핀란드와 방산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를 희망했으며, 아울러 5G 이동통신,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 인터넷 등 ICT 제반 분야에서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니니스퇴 대통령과 의견을 함께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과 니니스퇴 대통령은 우수한 인재가 양국 성장의 주역이라는 점에 공감하고, 핀란드의 해외 인재 유치 정책인 '탤런트 부스트' 등을 통해 우수한 ICT 인력을 포함한 양국 인재교류 협력 활성화와 함께 분배와 성장이 균형을 이루고 혁신이 이를 뒷받침하는 포용사회를 위해 고령화 문제 대응, 성평등 증진, 일·가정 양립 등과 관련한 의견도 교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현지시간) 핀란드 대통령궁에서 공식환영식에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헬싱키=연합뉴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핀란드가 지난 2년간 북극이사회 의장국으로서 북극 관련 국제사회 논의를 선도해 온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기후변화 대응, 지속가능발전 등 지역 및 세계적 과제 대응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하고 북극 관련 협력 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 후에는 두 정상의 임석 하에 양국 간 정기 항공업무를 운영할 수 있는 항공사 범위를 EU 회원국 항공사까지 확대하는 내용 등을 담은 '개정 항공협정' 등이 체결했으며, 이외에도 스타트업 거점 센터를 설치한다는 내용의 ‘중소기업·스타트업·혁신분야 협력 양해각서(MOU)’, 신재생에너지 등 분야 교류 협력을 늘리는 내용의 ‘에너지 협력 MOU’, 성평등 제도 등의 정책 교류를 위한 ‘성평등·가족분야 협력 MOU’ 등 총 4건의 협정 및 정부 간 MOU에 서명했다.

뿐만 아니라 문 대통령의 핀란드 방문을 계기로 인재교류 협력 MOU,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 MOU 등 양국 간에 총 12건의 문건이 체결됐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각) 오전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 부인 옌니 하우키오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방명록을 쓰고 있다 .(헬싱키=연합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