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현대중공업 노조, 7시간 파업‧거리행진… ‘법인분할 무효’ 주장

  •  

cnbnews 정의식기자⁄ 2019.06.14 17:59:05

거리행진하는 현대중공업 노조.(사진=연합뉴스)

현대중공업 노조가 14일 회사 법인분할 주주총회의 효력 무효를 주장하며 파업에 돌입, 울산 시내에서 거리행진을 진행했다.

주총 이후 지난 3일부터 파업을 이어가고 있는 노조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모든 조합원이 7시간 파업에 들어갔다. 이어 노조사무실 앞에서 출정식을 연 뒤 오전 10시부터 현대중공업 정문에서 울산시청까지 약 18㎞ 구간을 행진했다. 노조 측 추산에 따른 행진 참가 인원은 약 3000여명이다.

노조 측은 “이번 행진은 기습적인 주총장 변경으로 날치기 법인분할 주주총회를 진행한 회사 측에 대한 항의”라고 밝혔다.

노조는 앞으로도 법인분할 무효화를 위한 조합원 파업 투쟁을 계속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오는 17일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노조 간부, 전문위원들이 2시간 파업하고, 20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전 조합원이 4시간 파업한다. 17일부터는 청와대 앞 상경 투쟁도 전개할 예정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