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교통안전공단, 자율주행실험도시 내년까지 무상개방

자율주행실험도시 ‘케이-시티’ 중소기업·대학에 무상개방 연장

  •  

cnbnews 손민지기자 |  2019.06.28 17:42:57

케이시티(K-City) 고도화 로드맵(2차) (사진=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8일 중소기업과 대학을 대상으로 한 ‘자율주행실험도시(K-City)’의 무상개방을 7월 2일부터 내년 하반기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현재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지난 3월부터 재정이 취약한 중소기업 및 대학에게 ‘케이-시티’를 무상으로 개방해오고 있다. 3월부터 6월까지 약 4개월 간 15개 중소기업 및 16개 대학, 총 31개 기관이 총 296회 ‘케이-시티’를 무상으로 사용했다.

공단 관계자는 사용 기관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중소기업·대학에 대한 적극적인 ‘케이-시티’ 사용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내년 하반기까지 무상 개방을 연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임시운행 허가를 받아 운행 중인 자율주행차는 총 63대(중소기업 6대, 대학 12대, 자동차업계 25대 등)로 자율주행 기술개발은 중소기업과 대학까지 계속 확대되는 추세다.

또한 자율주행 기술개발 활성화 및 안정화를 위해 중소기업 및 대학에 대해서는 ‘케이-시티’ 시험로 사용과 함께 데이터 분석 공간 및 차량정비 공간 등도 무료 제공 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개통한 ‘케이-시티’는 자율주행자동차 기술개발 지원 및 안전성 검증을 위해 실제 도로환경을 구현한 테스트베드로 자율주행평가 시나리오를 반복해 재현 할 수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를 통해 ‘케이-시티’는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기술 평가, 상용화 제품의 인증 등을 위한 안전한 테스트 환경을 제공한다.

한편 공단은 보다 다양한 환경에서의 자율차의 안전성 평가와 자율주행 레벨4 이상의 기술개발을 위해 ‘케이-시티’고도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레벨4 자율주행기술은 특정지역(구역) 내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한 수준을 말한다.

더불어 2021년까지 ▲강우, 안개 등 악천후 상황 재현을 위한 기상환경재현시설 ▲GPS 수신불량 등 통신장애 환경 재현을 위한 통신음영시스템 ▲산학연 기술개발을 촉진 지원을 위한 혁신성장지원센터와 같은 시설을 추가 구축할 예정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류도정 원장은 자율주행실험도시 “케이-시티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차 기술개발 및 상용화의 조기 정착에 필요한 지원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케이-시티’ 무상 사용을 위해서는 중소기업은 중소기업 확인서, 대학은 사업자등록증을 자동차안전연구원 문의처를 통해 제출한 후 사전 협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