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성대 HK+사업단, 2019 하계 한자인문체험 캠프 성료

한·중 청소년 교류를 통한 한국 한자문화 체험

  •  

cnbnews 손민지기자 |  2019.07.31 15:10:35

2019 하계인문체험 캠프에 참가한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성대학교 제공)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은 7월 24일부터 28일까지 한국과 중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2019년 하계 한자인문체험 캠프를 개최했다.

한자인문체험 캠프는 한·중 청소년들이 한국 한자문화 및 한자인문환경을 체험하며 한자가 한국에 전래된 후 어떻게 발전했는지 살펴보고 이를 바탕으로 이룩한 한국 문화를 직접 보고 듣고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작년 한국 유교 한자문화의 정수인 경주와 안동에서 캠프를 진행한 데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캠프는 ‘가야 문화의 흔적을 따라서’라는 테마로 진행됐다. 금번은 독특하고 찬란한 가야 문화를 간직하고 있는 김해와 고령에서 진행됐다.

김해 김수로왕릉과 국립김해박물관, 고령 장기리 암각화, 대릉원박물관, 고령향교 등 가야 관련 유적지를 방문하고 연 만들기와 연날리기 체험, 문자도 그리기 체험, 한복 및 다례 체험 등 다채롭고 흥미로운 체험을 통해 한국과 중국의 청소년들은 한국 고유의 전통문화에 대해 배우는 기회가 됐다.

아울러 다음 세대를 이끌어갈 한·중 청소년 교류를 통해 타 지역 문화에 대한 이해와 소통, 화합의 장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은 행사로 평가된다.

한편 한자인문체험 캠프는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HK+사업단 지역인문학센터사업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중국을 비롯한 해외 지역에 한국의 우수하고 가치 있는 한자문화를 알리기 위해 매년 진행할 계획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