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조국 딸 조민, ‘김어준의 뉴스공장’ 출연… “언론의 사냥감 된 것 같다”

  •  

cnbnews 김지한기자 |  2019.10.04 09:36:14

(사진=‘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가 4일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어준은 “사실상 언론이 24시간 조 장관 가족들을 뒤쫓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조 씨는 “온 가족이 언론의 사냥감이 된 것 같다”며 “좀 잔인한 것 같다”고 토로했다.

조 씨는 인터뷰에 나선 이유에 대해 “대학과 대학원 입학취소가 가능할 수도 있다는 기사를 봤고, 검찰에서 표창장 위조나 입시방해로 기소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봉사활동이나 인턴을 하고 받은 것을 학교에 제출했으며 위조를 한 적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어머니가 수사를 받는 나를 보호하기 위해 하지도 않은 일들을 했다고 할까봐 그 점이 걱정돼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우리 가족이 식사한 적이 있고 최 총장이 내게 용돈까지 준 일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 씨는 어머니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에 대해서 “영장 발부를 생각하면 정말 끔직하고 언론보도만 보면 어머니는 유죄인 것처럼 보인다”면서도 “어머니가 법정에서 진실을 꼭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