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하기비스’는 슈퍼 태풍… 13일(일) 도쿄 상륙 예상

  •  

cnbnews 김한준기자 |  2019.10.08 10:49:07

10월 8일 9시50분 현재 하기비스의 위치.(자료=windy.com)

올해 가장 강한 태풍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이번 주말께 일본 도쿄를 강타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8일 오전 3시 현재 ‘하기비스’는 괌 북쪽 약 340㎞ 해상에서 시속 26㎞로 서북서 방향 이동 중이다.

이번 하기비스는 중심기압 91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초속 55m(시속 198㎞),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430㎞에 달하는 초대형 태풍이다.

태풍은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에 따라 ‘약’(초속 17∼25m), ‘중’(초속 25∼33m), ‘강’(초속 33∼44m), ‘매우 강’(초속 44m 이상)으로 분류되는데, 하기비스는 이미 ‘매우 강’ 강도에 도달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는 ‘하기비스’가 ‘슈퍼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한는데, 이는 ‘1분 평균’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66.9m(130노트)를 넘는 태풍을 이르는 용어다.

국내 기상청도 하기비스가 올해 들어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하고 큰 규모가 될 것으로 분석했다.

기상청은 태풍의 예상경로를 토요일인 12일 오전 3시께 오키나와 동북동쪽 약 690㎞ 해상에 있을 때 초속 47m를 유지하다가, 일요일인 13일 오전 3시께 도쿄 서남서쪽 약 190㎞에 상륙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 무렵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9m이다.

한편, 우리나라에도 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 먼바다 등은 태풍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인근 바다에서는 바람이 강하게 불 수 있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