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욕쟁이’ 여상규 페이스북은 댓글파티 中… “웃기고 있네. 병신 같은 게”

  •  

cnbnews 김한준기자 |  2019.10.08 14:35:41

여상규 페이스북.(사진=페이스북)

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에게 “웃기고 앉았네. 병신 같은 게”라는 욕설을 내뱉은 자유한국당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페이스북에서 분노한 네티즌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여 위원장은 7일 10시53분경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현재 10시부터 서울중앙지검 등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리며 YTN 생중계 영상을 링크시켰다.

하지만 이 게시물에는 전날 여 위원장의 욕설에 분노한 네티즌들이 몰려들어 “이곳이 방송 중에 욕을 잘한다고 소문난 곳인가요?” “병신 같은 게 욕하지 마라 수준 떨어지게” “말은 그사람의 품격을 보여줍니다. *신 같은 게.. 무시와 멸시가 생활이였나보네요” “웃기고 앉았네 병신같은게. 존경하는 여상규의원님을 그냥 한번 따라해 본거니 노여워 마셔요.^^” “국회의원한테도 병신이라는데 상규씨 눈깔엔 국민은 뭐로 보이려나? 판사시절엔 얼마나 더했을까?” “웃기고 앉아있네 병신같은게 미안 내가 타이핑 친 기억은 없네“ 등등 비판의 댓글이 끊임없이 달리고 있다.

특히 한 네티즌은 “병신같은게 라는 표현은 한 인격에 대한 모독이며, 장애를 가진 모든 사람들에 대한 모욕적 차별적 언사”라며 “적어도 법사위원장이라면 그 자리에 맞는 품격있는 인격과 언어 그리고 정의에 대한 감각이 있어야 하는데, 님은 자격이 안되는 자리에 앉아 있으셔서 보기에 아주 많이 불편하고 민망하다”고 꼬집었다.

앞서 여 위원장은 7일 국감에서 패스트트랙 고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해 민주당 의원들에게 “외압성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당시 김종민 의원이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다”고 말하자 여 위원장은 “누가 당신에게 자격을 받았나”라고 받아친 후 위의 욕설을 해 논란이 됐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