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키움 샌즈, ‘논란의 장면’ 떠올리며 “파울이라 생각”

  •  

cnbnews 김지한기자 |  2019.10.09 14:42:14

지난 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PO)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외국인 타자 제리 샌즈가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 2차전에서 나온 ‘논란의 장면’을 떠올리며 언짢은 기색을 드러냈다.

샌즈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 나서기 전 “그때 나는 파울이라고 생각했다. 지금도 파울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7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발생한 일을 두고 한 말이다.

키움이 1-3으로 LG를 추격하던 6회 말, 샌즈는 이정후의 적시타가 나온 직후 무사 1, 3루 기회를 이어받았다.

샌즈는 LG 투수 차우찬의 2구째 직구에 방망이를 돌렸다. 공은 홈 플레이트에서 많이 벗어나지 않은 지점에 떨어졌는데, 샌즈는 “파울이라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주심도 파울이라 선언하듯이 양팔을 벌렸다. 그런데 LG 포수 유강남이 공을 주워 재빨리 샌즈에 몸에 태그했다. 주심은 “아웃”을 외쳤다.

파울인 줄 알았던 타격이 투수 땅볼 아웃으로 끝나자 샌즈는 항의 표현을 했다.

샌즈는 “주심도 파울을 선언했는데, 나중에 아웃을 콜했다.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여기까지다”라고 말했다.

경기 후 동영상으로 해당 장면을 다시 봤느냐는 물음에는 “그렇다”며 “내가 보기에는 파울이었다”고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