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인천관광공사, 주민이 만드는 '소이작도 경관개선' 추진…옹진군 25억 국비사업 일환

국비 20억-인천시 2.5억-옹진군 2.5억으로 소이작도 도서(섬)특성화사업 2021년까지 진행

  •  

cnbnews 김진부기자 |  2019.11.13 10:21:10

인천관광공사는 옹진군의 25억 국비사업 '도서특성화사업'의 일환으로 소이작도 마을길 경관개선사업을 추진했다. 사진은 경관개선사업으로 주민들이 직접 참여한 마을길 개선 현장 (사진= 인천관광공사)

인천관광공사(사장 민민홍)는 인천광역시 옹진군이 추진하는 국비지원사업인 '도서(섬)특성화사업'의 일환으로, 소이작도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마을길 경관개선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소이작도 도서특성화사업은 2017년 행정안전부 공모에 선정된 국비지원사업으로, 총 사업비 25억원 중 20억은 국비(행정안전부), 2억 5천만원은 인천시, 2억 5000만원은 옹진군이 예산을 들여 카페커뮤니티 건물을 착공하는 등 활발한 사업을 진행해 오는 2021년 완공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소이작도가 가진 특수성과 고유자원을 활용해 관광콘텐츠를 발굴하고, 섬주민들이 직접 관광사업을 운영함으로 소득증대와 관광 활성화를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소이작도는 인천에서 약 1시간 남짓 거리에 위치한 섬으로 경치가 좋고 관광자원들이 많은 곳으로 유명하다.

이번 25억 도서특성화사업을 통해 섬 경관개선을 비롯해 섬 여행자센터 조성, 소이작 아카이브 구축, 갯티길(트래킹코스) 조성 등 주민 소득증대와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다양한 관광콘텐츠가 채워질 계획이다.

인천관광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소이작도 주민들은 마을길의 경관디자인 기획과정에서부터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였을 뿐 아니라, 공사로부터 관련 교육을 받으며 담장에 부착될 경관 조형물을 직접 제작하여 설치했다"고 전했다.

또한 "주민들이 마을 담장도 직접 도색하는 등 사업 전 과정에 동참해 사업에 의미를 더했다. 이어서 11월에는 섬 주민들이 각자의 스토리가 담긴 가족 문패를 직접 제작해 관광객에게 더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인천관광공사 김성우 팀장은 "이번 국비지원사업인 도서특성화사업은 섬 관광객 증가와 주민소득 증대에 적극 기여할 수 있다"며 "진행 중인 각종 관광콘텐츠가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소이작도 관광객은 현재 연 9000명 수준에서 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말했다.

CNB뉴스(인천)= 김진부 기자
citizennews@naver.com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