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총리 김진표·법무장관 추미애 ‘사실상 낙점’ 할 듯

이번 주 인사추천委 의결 뒤 발표할 듯…이총리 당 복귀 후 총선 역할 맡을 듯

  •  

cnbnews 심원섭기자 |  2019.12.03 15:57:40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내주 차기 총리와 법무부 장관을 발표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의 뒤를 이을 후임 총리 후보로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왼쪽)이 유력하며, 조국 전 법뭅주장관 후임으로는 같은 당 대표를 역임한 추미애 의원이 검증을 마무리 짓고 사실상 확정 단계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내주 차기 총리와 법무부 장관을 발표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낙연 국무총리의 뒤를 이을 후임 총리 후보로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유력하며, 조국 전 법뭅주장관 후임으로는 같은 당 대표를 역임한 추미애 의원이 검증을 마무리 짓고 사실상 확정 단계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문 대통령이 재정경제부에서 공직을 시작해 노무현 정부에서 경제부총리와 사회부총리를 역임한 김 의원은 민주당 내 대표적 ‘경제통’ 인사로 꼽히고 있는 김 의원을 문재인 정부 두 번째 국무총리로 낙점한 것은 후반기 국정 운영의 역점을 ‘경제 살리기’에 두겠다는 뜻으로 해석되고 있다.

그리고 민주당에서 공석인 법무부 장관후보로 추천한 판사 출신의 추 의원 지난 2017년 문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 시절 때 당대표까지 지낸 인사가 장관으로 가는 건 격이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제기됐으나 개혁 성향이 강한 5선 의원인 추 의원이 당대표급으로 오히려 무게감을 높여 검찰개혁에 힘을 싣겠다는 게 문 대통령 구상으로 보인다.

당초 자유한국당이 무제한 토론인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 진행 방해)를 신청하는 등 국회가 파행 조짐을 보여 개각 시기에 영향을 주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으나 청와대는 검증 절차가 마무리된 만큼 예정대로 발표한다는 입장지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의혹으로 논란이 거듭될 경우 국정 난맥상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는 김 의원이 국무총리로 내정될 경우 당으로 복귀해 차기 대선주자로서 내년 총선 간판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는 이 총리가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밝힌 직후부터 사실상 김 의원을 대상으로 단수 검증에 들어가 지난 주말 사이 최종적으로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치권에서는 총선 출마를 위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의 교체설이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

애초 청와대는 총리 교체에 맞물려 일부 장관들을 함께 바꾸는 ‘중폭 개각’을 염두에 뒀으나, 최근 검증문턱이 높아진 가운데 총리와 법무장관 후보자를 제외하고는 후임자 물색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졋으나 다른 장관들의 경우 후임자 발탁 및 검증이 완료된 뒤인 내달 중순 이후로 발표가 늦어지면서 나아가 후임자 물색이 계속 어려움을 겪을 경우 다른 장관들의 교체 폭은 최소화되리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또한 개각과 맞물려 청와대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의 총선 출마설이 불거진 가운데 이를 계기로 내부 조직개편을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오는 등 청와대 참모진의 개편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는 분위기다.

여기에다 최근 이른바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역시 후임자 물색이 진행되는 등 교체가 기정사실화 되는 양상이며, 일부에서는 문 대통령이 공직 분위기 쇄신을 위해 참모진 교체의 폭을 더 넓힐 수 있다는 얘기도 나와, 인사 폭이 어느 정도가 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