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한국, 신종코로나 리스크 크지만 최선 다해 잘 대응”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정세균 총리 “한국, 신종코로나 리스크 크지만 최선 다해 잘 대응”

경기도청 상황실·선별진료소 방문…이재명 “신종코로나 확진자 정보 공개해야” 건의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2.08 14:58:54

정세균 국무총리는 주말인 8일 경기도청에 설치된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의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지역사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긴밀한 협조를 당부했다. (수원=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주말인 8일 경기도청에 설치된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의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지역사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긴밀한 협조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먼저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을 찾아 경기도의 신종코로나 대응 현황과 지역사회 차단 대책을 보고받고, 지역사회 확산 차단과 정부와 지자체 간 협력을 강조한 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있어 우리나라는 중국과 인접해 리스크가 가장 큰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잘 대응하고 있다”고 경기도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그리고 정 총리는 중국 외 제3국에서의 감염과 국내 접촉으로 인한 감염 증가가 예상되는 상황을 감안해 접촉자 자가격리·생계지원, 선별진료소 관리, 치료 병상·인력·장비 확충, 역학조사관을 증원하고 다중 이용시설 감염 관리 등을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도 도지사가 휴일인 8일 오전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을 찾아 음압격리 병동을 둘러본 뒤 밖으로 나서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이어 정 총리는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검체 채취를 비롯한 선별진료 절차와 음압격리병상 준비 상황 등을 직접 점검하면서 “방문 환자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인력과 장비 등을 효율적으로 배치해주고 관계자들도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가 일선의 의료현장을 방문해 신종코로나 대응 태세를 점검한 것은 지난달 27일 서울 보라매병원을 찾은 후 이번이 두 번째로서 이날 방문에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정일용 경기도의료원장,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강도태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등이 함께했다.

한편 동행한 이 지사는 정 총리에게 19번 환자의 경기도 이동경로 발표에 대한 지역주민의 반응을 소개하며 “(확진자가) 분당의 부모님 집에 갔다고 발표하고 무슨 동인지 어느 아파트인지 안 가르쳐주니 분당 전역이 마비되고 있다”면서 “정보를 정확하게 공개하되 전 국민에게 동호수를 알려줄 필요는 없기 때문에 확진자와 가까울수록 더 자세하게 알려주는 단계별 공개를 제안한다”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정보 상세 공개를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