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종로 빅매치’ 이낙연 54.7%, 황교안 34%…20.7%p 격차 보여

[KSOI] 60대 이상에서도 ‘이 48%, 黃 40%’…정당지지도, 민주 47% 한국 28.5%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2.10 13:57:46

(자료제공=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더불어민주당으로 출마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전직 총리끼리 맞붙은 서울 종로구 총선 가상대결에서 이 전 총리가 황 대표에게 약 20%p 격차로 앞섰으며, 심지어 비교적 보수성향이 강한 60세 이상 연령층에서도 이 전 총리가 황 대표를 앞서는 것으로 조사돼 관심을 끌고 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뉴스토마토 의뢰로 지난 7~8일 실시한 ‘이낙연 대 황교안’ 빅매치 가상대결 조사결과 민주당 소속 이 전 총리가 54.7%의 지지로 34%를 얻은 한국당 황 대표 대표를 20.7%p 격차로 앞섰으며, ‘지지하는 인물이 없다’는 응답은 7.5%, 기타 다른 후보 1.9%, 모름/무응답은 1.9%로 나타났다고 10일 발표했다.

이 전 총리를 지지한다(54.7%)는 응답은 연령별로는 40대에서 66.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50대(58.3%)와 30대(55.6%)를 비롯해 20대(50.3%) 연령층에서도 절반이 넘었고 또한, 비교적 보수적 성향을 보여 온 60세 이상 연령층에서도 이 전 총리가 48.0%의 지지를 얻어 40.0%의 황 대표를 앞섰고 정치성향별로 진보층(80.1%)은 물론 중도층(57.5%)의 지지율로 황 대표에게 우위를 점했다. 황 대표를 지지한다(34.0%)는 응답은 연령별로 60세 이상(40.0%), 직업별로 자영업(50.4%), 정치성향별로 보수(58.5%)에서 높게 조사됐다.

이에 KSOI 김동영 이사는 “황 대표의 출마가 늦은 감이 있다. 출마를 바라는 지지층에게도 황교안 대표가 좌고우면하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고, 이는 패배에 대한 우려감이 확산되는 결과를 초래했다”면서 “그러나 조사결과 부동층이 많지 않고 지지층은 결집한 상황으로, 황 대표는 열세를 보이고 있는 중도층에서의 반전을 기대해볼 수 있지만, 선거운동을 이념적으로만 접근한다면 반응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한 황 대표가 종로 출마에 대한 입장을 미뤄온 동안 한국당 후보로 종로 출마가 거론되었던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30.2%의 홍정욱 전 국회의원 등과의 가상대결에서도 이 전 총리가 각각 53.9%와 55.0%의 지지를 얻어 30.1% 지지에 이들을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리고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민주당이 47.0%로 50%선에 근접했지만 한국당은 28.5%, 이어 정의당이 4.2%, 새로운보수당 3.1%, 바른미래당 1.8%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7~8일 서울 종로구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708명을 대상으로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ARS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p수준이며, 응답률은 7.0%로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