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대기업들이 앞장서니 든든하다”

6대그룹 간담회 “경기 살아났지만 코로나19 발목”…박용만 “정책감사 폐지 당부”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2.13 13:31:53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 6대 그룹 총수 및 경영진을 만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제계 대응’ 간담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대기업과 호흡을 맞추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 6대 그룹 총수 및 경영진을 만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제계 대응’ 간담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대기업과 호흡을 맞추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의 전날 남대문시장을 찾은 데 이어 이틀 연속 ‘경제 행보’를 이어간 것은 경제에 활력을 다시 불어넣기 위해서는 민간기업의 역할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이 깔린 ‘친기업 행보’, ‘실용주의 행보’라는 평가와 함께 코로나19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집권 4년차 국정운영을 제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서는 가용자원을 총동원해야 한다는 절박감이 담겼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경기가 살아나는 듯 해서 기대가 컸었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았다. 코로나19 사태가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면서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다.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고 정부와 기업의 호흡을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가 과감한 세제 감면 및 규제 특례 등을 통해 기업의 투자와 혁신을 돕겠다고 약속하면서 기업들을 향해서도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하면서 “우리 기업들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국민의 희망이 되고 있다. 최근 우리 대기업들이 솔선수범해 협력업체와 상생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한편 문 대통령은 “CJ그룹이 투자한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비롯한 4관왕의 영예를 차지했다. 한류 문화의 우수성을 또 한 번 세계에 보여준 쾌거”라고 평가하는 등 개별 기업을 향한 격려도 이어졌다.

청와대 측은 자산규모가 다른 기업에 비해 다소 작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참석한 것과 관련해 “자산규모가 다른 기업에 비해 작기는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의 정도나 중국 내 사업 규모, 5대 그룹과의 업종별 차별성 등을 고려해 참석대상에 포함한 것”이라고 설명했으며, 일부에서는 최근 ‘기생충’을 향한 국민적 여론이 집중되는 등 ‘오스카 특수’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 회장을 참석자 명단에 포함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뿐만 아니라 문 대통령은 “LG전자의 ‘롤러블 TV’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디스플레이 부문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며 “삼성전자는 인공지능 로봇 ‘볼리’, 인공인간 프로젝트 ‘네온’을 소개하며 인공지능 상용화에 앞서가고 있다”고 평가하는 등 다른 기업들을 향해서도 언급을 이어갔다.

또한 문 대통령은 “현대차도 도심 항공용 모빌리티로 세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SK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불화수소 가스와 블랭크 마스크, 불화폴리이미드 생산공장을 완공하며 소재 자립화의 확실한 변화를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으며, “삼성, 현대차 등 대기업 그룹이 조 단위의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해 협력업체들에 큰 힘이 되고 있다. 롯데그룹은 우한 교민들에게 생필품을 긴급 후원해줬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에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과거에는 국가재난이 발생하면 과도한 공포에 빠지거나 논란이 벌어지는 일이 많았는데, 이번에는 국민안전과 경제적 타격이라는 난관을 슬기롭게 극복하는 성공스토리가 되도록 경제계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하면서 “공무원들의 적극행정을 면책하겠다는 정부의 발표가 있었는데 이번 사태에 한해 정책감사를 폐지하는 수준까지 됐으면 한다”고 건의했다.

그러면서 박 회장은 “중국 내에서 정상 조업이 서둘러 이뤄지도록 2월 한달 동안 정부의 집중적인 지원을 부탁을 드린다. 춘절연휴가 종료가 되고 중국정부 기업활동책이 발표가 된 이번 주가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