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한국당 부산시당, 남구을 시의원 보궐선거에 김광명 단일화

  •  

cnbnews 변옥환기자 |  2020.02.14 16:52:37

지난 13일 김현성 국회의원 예비후보 사무실에서 남구2 시의원 후보 단일화에 합의한 윤점수(왼쪽)와 김광명(오른쪽) 및 이를 중재한 김현성 후보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김현성 후보 사무실 제공)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이 오는 4월 국회의원 선거(총선)와 함께 치러지는 부산시의회 보궐선거 남구 제2선거구의 후보에 김광명 전 남구의회 의원으로 단일화하기로 결정했다.

한국당의 남구2 시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한 김광명, 윤점수 두 후보는 지난 13일 부산 남구을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김현성 국회의원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서 만나 단일화에 합의했다.

이번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오은택 전 시의원이 중도사퇴하며 보궐선거 요인이 발생한 남구 제2선거구 지역에는 두 후보가 각각 출마하며 민주당과 3파전 양상을 띌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김현성 총선 예비후보가 보수우파 분열은 현 정권에 반사이익을 줄 뿐 지역정서와 경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제안해 두 시의원 예비후보들은 단일화 협의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후보 자격을 양보한 윤점수 후보는 “남구에 살며 낙후된 환경과 낡은 정치를 바꿔야 한다는 목표가 있어 출마했다”며 “그 목표가 김 후보와 공감돼 단일화 추대를 했다. 김 후보와 함께 한국당의 승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을 전했다.

이에 김광명 후보는 “윤 후보의 큰 뜻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국당의 승리가 절실한 만큼 최선을 다해 선거에 임해서 큰 승리를 이뤄내 주민께 보답하도록 하겠다”며 단일화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또한 후보 단일화를 중재한 김현성 전 남구을 당협위원장은 “비록 남구지역 단위의 시의원 후보들 간 통합이긴 하지만 중도보수의 대통합이란 중앙정치권의 큰 흐름에서 볼 때 그 의미가 작지 않다”며 “통 큰 양보를 해주신 윤 후보가 꿈꾸는 남구의 발전상을 위해 김 후보가 몇 배로 노력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선거 기간 중 의견글 중지 안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