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금융권 사외이사 내달 임기 만료 59%…상당수 교체?

  •  

cnbnews 김성훈기자 |  2020.02.23 11:16:32

23일 CEO스코어가 금융권 자산 총액 2조원 이상 혹은 상장사 134곳을 대상으로 최근 3년간 사외이사 현황을 분석한 결과 3월중 임기가 만료되는 금융권 사외이사는 총 539명 중 316명으로 전체 58.63%에 달했다.

업권별로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 규모는 증권사가 64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생명보험이 53명, 은행 43명, 금융지주 39명, 손해보험 23명, 신용카드 17명 등의 순이었다.

기업인 출신 사외이사는 올해 2월 현재 총 56명으로 2016년보다 51.35%(19명) 급증했는데 이는 같은 기간 금융권 사외이사가 514명에서 539명으로 4.86%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약 10배 이상 증가율을 보인 것. 이어 금융인은 같은 기간 22.12%(23명) 증가했으며 법조‧회계인도 10.81%(4명) 늘었다.

반면 교수출신 사외이사는 11명이 줄었으며, 관료도 7명 감소했다.

신한‧KB‧하나‧우리‧BNK‧JB‧농협‧DGB금융 등 주요 금융지주 및 계열사들에서도 이런 흐름이 더욱 뚜렷했다. 최근 3년간 금융인과 기업인의 선임은 36.67%(11명), 25%(5명) 증가한 반면 관료와 교수 출신의 증가율은 각각 10.64%, 7.02%에 그쳤다.

한편, 금융권 사외이사 출신별 현황을 보면 관료출신이 154명으로 전체 539명 가운데 28.57%를 차지했고 이어 교수 131명, 금융인 127명, 기업인 56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