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괴물 선거법에 맞서 의회민주주의 수호할 것”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괴물 선거법에 맞서 의회민주주의 수호할 것”

  •  

cnbnews 유진오기자 |  2020.03.19 09:47:00

19일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9일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후보 공천에 대해 언급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래한국당은 괴물 선거법에 맞서 의회민주주의를 수호하고 혁신과 통합의 가치를 담는 희망의 그릇이었다"며 "국민의 열망과 기대와 먼 결과를 보이면서 국민에게 큰 실망과 염려를 안겨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발언은 전날 이뤄진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의 비례후보 명단 수정 및 교체 결과마저 만족스럽지 않다고 강한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미래한국당 공관위는 지난 16일 통합당 영입인재 대다수가 당선권(20번)에 배치되지 않은 비례후보 명단을 발표했고, 황 대표나 통합당 내부에서 "천하의 배신", "한선교의 쿠데타" 등의 반발이 나오자 전날 당선권의 4명을 수정·교체했다.

황 대표는 특히 "이번 선거의 의미와 중요성을 생각할 때 대충 넘어갈 수 없다"며 "단호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빠른 시일 내에 문제를 바로 잡아서 승리의 길로 바로 되돌아갈 것"이라고도 했다.

황 대표가 밝힌 '단호한 결단'은 이날 수정·교체된 비례후보 명단에 대한 미래한국당 선거인단의 반대투표로 인한 '부결' 혹은 새로운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창당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이 모든 혼란은 더불어민주당과 그 추종세력이 야합해서 만든 괴물 선거법의 결과물"이라며 "총선 이후 선거법 개정으로 반드시 정상으로 되돌려놓겠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