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미 600억불 통화스와프…외환시장 안정에 큰 도움”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한미 600억불 통화스와프…외환시장 안정에 큰 도움”

“비상한 시기, 경제 중대본이 이룬 결실…리더십 발휘해 준 미국에도 감사”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3.20 14:51:10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전날 한국은행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 “1차 비상경제회의를 열어 전례 없는 민생·금융안정 정책을 발표한 날 들려온 반가운 소식”이라며 “국내 외환시장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전날 한국은행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이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 “1차 비상경제회의를 열어 전례 없는 민생·금융안정 정책을 발표한 날 들려온 반가운 소식”이라며 “국내 외환시장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제 공조를 주도한 한국은행, 또 이를 적극 지원하며 국내 공조에 나섰던 기획재정부를 격려한다. 비상한 시기에 ‘경제 중대본’의 사명감이 이룬 결실”이라면서 “한국은행은 그간 중앙은행으로서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여러 경제 상황에 책임 있게 대응해 위상을 강화해 왔는데, 이번 성과 역시 그 결과라고 본다. 수고 많았다”고 격려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은 “통화 당국과 재정 당국의 공조로 이뤄진 이번 성과에 국민이 든든함을 느낄 것이며, (특히)기축 통화국으로서 리더십을 발휘해 준 미국에도 감사를 표한다”면서 “정부는 외환시장 안정화에 이어 채권시장과 주식시장의 안정화를 위해서도 강력한 대책을 세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미국 간 통화스와프의 계약 기간은 이날부터 최소 6개월(2020년 9월 19일 만료)로, 한은은 연준으로부터 원화를 대가로 최대 600억달러 이내에서 달러화 자금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됐으며, 이에 앞서 정부는 같은 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막대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에 대한 약 50조원 규모의 금융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