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미래통합당 “文 정부, 야외투표장 등 총선 대책 마련해야”

  •  

cnbnews 손정민기자 |  2020.03.23 16:15:29

사진=미래통합당

미래통합당이 문재인 정부에 야외투표장 등 국민이 안심할 총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3일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최대현 대변인은 “지난 20대 총선 투표율 58%를 감안해도 이번 4.15 총선에는 전국에서 2400만명 유권자가 투표에 임할 것”이라며 “투표장마다 마스크 구입 대란 때처럼 많은 사람들이 몰릴 가능성이 높아 감염 위험도 크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갤럽이 3월 중순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71%의 국민들이 투표하러 갔다가 감염될까봐 걱정하고 있었다”며 “정부에서 코로나 감염 우려 없이 안심하고 투표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했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 특단의 대책 없이 투표가 진행될 경우 이번 총선에선 투표 기피 현상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투표율 하락은 심각한 민심왜곡을 가져올 수 있다”며 “면역력이 약해 외출을 삼가고 있는 고령층이 투표장을 찾지 않거나 그동안 낮은 투표율을 보였던 2030 젊은 세대들의 투표율이 더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의사 등 전문가들이 내놓는 대안은 야외 투표장 설치다”라며 “운동장과 주차장 등 야외의 개방된 공간에 투표장을 설치할 경우, 실내 투표장보다 감염률을 확실히 낮출 수 있다는 주장”이라고 제안했다.

그는 “전문가들의 대안을 묵살해 민주주의 핵심인 선거에서 민심이 왜곡되는 일을 막아야 한다”며 “아직 투표일까지 20여일 시간이 남아있다. 선관위와 정부는 국민의 뜻이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야외 투표장 설치 등 대책 마련과 국민 홍보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