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주선 예비후보 “공천혼선 죄송…꼭 승리로 보은할 것”

  •  

cnbnews 박용덕기자 |  2020.03.25 13:11:51

25일 민생당 최고위의 광주 동구남구을 공천과 관련 박주선 예비후보는 “어제 공천 배제 소식으로 인해 잠시나마 저를 믿고 지지해 주신 분들과 지역주민 여러분께 상심과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면서 “꼭 승리로 보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주선 예비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공관위는 지역구 경쟁력과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대선 패배로 어려움을 겪던 당을 재건한 점, 바른미래당 창당 당시 초대 당대표를 역임해 당의 초석을 다졌던 공로 등을 모두 무시한 채 (자신을) 공천배재 시켜 당원들과 지역구에 상심과 혼란, 후보의 자존심마저 망가뜨리는 작금의 사태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민생당 공관위의 상식과 원칙, 기준을 저버린 공천 심의방식도 문제지만, 당 기여도와 경쟁력 등을 모두 무시한 채 경쟁력 조사나 면접마저도 배제해 근거 없는 공천을 결정한 공관위의 무능•무지•무책한 ‘3무 공천방식’ 역시 그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비난했다.

이어 박 예비후보는 “공천심사의 기본 원칙은 정확한 근거에 기반을 둔 ‘객관적 판단’과 정당한 절차에 따른 ‘정의로운 결정’이다"면서 "이 같은 기본 원칙을 포기해 당과 지역에 혼란과 상심을 가져온 공관위의 황당하고 어처구니없는 공천 배제는 ‘폭거’이며, 이로 인해 민생당과 지지자들로부터 큰 실망과 혼란을 드려 당에 대한 해당행위라는 비판과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고 거듭 지적했다.

박 예비후보는 “공관위는 현재의 엄중한 상황을 타개하고,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서 당과 당원, 지지자와 지역주민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정당한 원칙과 기준에 따른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또 향후 공관위의 불합리하고, 불미스럽고, 불공정한 3불(不)결정이 재발될 경우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이번 공천 사태와 관련해 많은 지역주민들께서 ‘역시 불가능을 가능케 하는 불사조’이며 ‘넘어져도 반드시 일어나는 오뚝이’라며 저에게 많은 격려와 위로를 해주셨다”면서 “숱한 시련과 역경, 정치적 탄압, 불합리한 공천을 이겨낸 진실과 용기의 리더십으로 당을 위기에서 구하고, 혼신의 힘을 다해 꼭 승리로 보은하겠다”면서 감사와 함께 각오를 다졌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