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동남권원자력의학원-한수원, ‘건강조사 협약병원 협력’ 체결

  •  

cnbnews 손민지기자 |  2020.03.26 11:39:16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전경 (사진=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제공)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지난해 2월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과 ‘건강조사 협약병원 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3월부터 내년까지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의학원과 한수원은 지난 2013년 ‘원전종사자 임상역학코호트 구축 및 건강영향평가연구’라는 연구과제 수행과 관련해 건강조사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처음 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7년간 지속적으로 재협약을 진행해왔다.

올해는 2020년 3월 1일부터 2021년 2월 28일까지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건강조사 및 건강검진 범위는 한수원 임직원의 건강검진이며, 검사 비용은 한수원 방사선보건원에서 지원한다.

해당 협약안에 따르면 위내시경, 복부초음파, 대장내시경, 심장정밀, 저선량 폐CT, 갑상선초음파, 전립선초음파, 병원 기초건강조사 등과 같은 5대 암에 특화된 암 검진을 할 예정이다.

박상일 의학원장은 “의학원은 지역을 대표하는 공공의료기관으로 한수원과 검진 재협약을 통해 원자력발전의 최일선에서 일하시는 직원에게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진센터는 암센터에서 암 치료를 시행하고 있는 전문의들이 직접 검진을 시행하고 있어 암 진단율을 높일 수 있는 동시에 암 치료까지 빠르게 연계할 수 있는 특화된 장점이 있다”라며 “앞으로도 최고 수준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며, 지역 사회와 지속적인 상생 협력을 통해 지역의 기업체 직원 및 지역민의 복리 증진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 암 예방건강증진센터는 2016년에 총 검진자 4,015명 중 67명에게서 암을 발견해 1.6%라는 국내 최고 수준의 암 진단율을 달성했다. 또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6개년 전체 평균 1.21%라는 우수한 암 진단율을 자랑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암을 사전에 진단하고 예방할 수 있는 특수 검진 프로그램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2월에는 검진 센터 내 ‘암유전 클리닉’을 개소해 유전자 검사를 통해 암의 가족성과 유전성을 진단하고 암에 걸릴 위험도가 높은 개인을 예방하고 관리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