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1년새 6천만원 감소...文대통령 재산 줄어든 이유는?

靑 참모진 평균 14억 8천만원…최고부자는 58억원 신고한 김현종 2차장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3.26 14:41:06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공직자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재산은 예금 증가와 소유 토지.빌라의 공시지가 상승으로 9천여만원 늘었으나 지난 해 별세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재산 1억5천여만원이 제외되면서 오히려 6천여만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자료사진=연합뉴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문재인정부 정기 공직자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본인 재산은 예금 증가와 소유 토지.빌라의 공시지가 상승으로 9천여만원 늘었으나 지난 해 별세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재산 1억5천여만원이 등록에서 제외되면서 6천600여만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은 경남 양산의 대지.임야,도로.주차장과 제주시 땅 등 2억1천900만원의 토지와 3억6천만원 상당의 양산 사저를 신고했으며, 또한 본인 명의 예금 9억3천만원, 김정숙 여사 명의 예금 6억1천만원을 신고했고, 본인 명의 자동차 1대와 지적재산권 9건을 등록했다.

우선 경남 양산의 문 대통령 소유 토지 자산은 지난해 2억원에서 2억1900만원으로, 역시 양산의 문 대통령 명의 사저 자산은 지난해 3억5000만원에서 3억6200만원으로 각각 늘어나 ‘가액변동’이라고 기재했으며. 또한 문 대통령 명의의 예금은 8억6900만원에서 9억3200만원으로 6300만원 가량, 김 여사 명의의 예금은 6억1200만원에서 6억1700만원으로 500만원 가량 각각 증가했다.

문 대통령 부부의 예금 자산이 6800만원 증가한 것은 근로소득 및 연금소득 등의 저축과 함께 보험료 납입액 등이 늘어났기 때문이며 일부 예금은 생활비 등에 지출했다고 신고했고, 김 여사 소유의 2013년식 스포티지R 차량을 1300만원에 팔았다고 신고했다. 문 대통령은 본인 명의의 2010년식 쏘렌토R 차량과 9건의 저작재산권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청와대 참모진 46명의 평균 재산은 지난 해 14억9천만원에서 소폭 감소한 14억8천750만원으로 나타났으며, 최고 부자는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으로, 충남 태안 임야와 서울 용산 아파트, 배우자 명의 강남 대치동 상가 20억원, 예금 38억원 등이 포함돼 지난 해 보다 5억5천만원 증가한 58억5천100만원을 신고했다.

이어 김조원 민정수석이 지난 해보다 3억6천여만원 증가한 33억4천만원을 신고해 2위를, 이호승 수석이 4억5천만원 증가한 28억3천만원으로 3위를ㅡ 박영범 농해수비서관이 27억4천500만원으로 뒤를 이었으며,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24억1천900만원, 김상조 정책실장은 21억9천200만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20억4천300만원을 신고해 3실장 모두 20억원대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리고 청와대 참모진 가운데 다주택자는 14명으로, 김 민정수석은 서울 강남 도곡동과 배우자 명의의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 이 경제수석은 성남 분당에 본인과 배우자 명의 아파트 2채, 김애경 해외홍보비서관은 서울 중구 아파트와 고양시 아파트,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은 재건축에 들어간 서울 은평구 다세대주택과 구리시 아파트 1채를 신고했다.

또한 강문대 사회조정비서관은 강서구 등촌동의 본인과 배우자 명의 아파트 2채를 신고했으나 지난 해 재산신고 이후 ‘모친부양’을 사유로 들었고, 여현호 국정기록비서관은 본인 명의의 과천 재개발 아파트 분양권과 서울 마포 공덕동 아파트를 신고했지만 신고서에 ‘재개발이 완료되면 현재 주택을 처분할 것’이라고 기재했다.

이밖에 노 비서실장, 김외숙 인사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광진 정무비서관, 조성재 고용노동비서관, 강성천 산업정책비서관,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 등이 2주택 이상을 신고했지만 노실장은 지난 해 12월, 수도권에 다주택을 보유한 비서관급 이상 고위공직자들에게 6개월 이내에 한 채를 제외하고 처분할 것을 권고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 한 관계자는 “작년 12월의 권고는 수도권 내에 해당하는 것으로 노 실장은 수도권에 1채, 비수도권에 1채를 보유하고 있어서 이 기준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