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지지율 54.4%로 2018년 11월 이후 최고치

[리얼미터]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3주 연속 높게 나타나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4.13 10:11:54

(자료제공=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 수행 지지도가 2018년 11월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지지율 조사에서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7%p 상승한 54.4%(매우 잘함 36.0%, 잘하는 편 18.3%)를,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9%p 하락한 42.3%(매우 잘못함 29.8%, 잘못하는 편 12.5%)를, '모름/무응답' 은 0.2%p 증가한 3.3%로 집계됐다고 13일 발표했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3주 연속 오차범위 밖으로 부정평가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지난 2018년 11월 1주 55.4%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물론, 긍·부정 평가 차이가 12.1%p는 지난 2018년 11월 2주(긍정: 53.7% 부정:39.4%) 14.3%p 이후 가장 큰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해 진보층의 82.7%가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보수층에서는 부정평가가 69.5%였으며, 중도층을 보면 ‘긍정평가 50.9% vs 부정평가 46.1%’로 엇비슷하게 나타나 코로나19 사태 정부 대응에 대한 긍정평가가 확산되면서 진보층이 결집한 반면 보수층에서의 부정평가 결집력이 다소 떨어진 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권역별로 살펴보면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는 대전·세종·충청(4.3%p↓, 54.8%→50.5%, 부정평가 46.7%)에서 하락했고 연령대별로 50대(4.1%p↓, 58.6%→54.5%, 부정평가 42.7%)에서도 떨어졌으며, 이념성향별로 보수층(3.9%p↑, 23.5%→27.4%, 부정평가 69.5%)에서는 상승했고, 잘모름(9.1%p↓, 51.2%→42.1%, 부정평가 47.9%)에서는 하락했다. 직업별로 무직(12.0%p↑, 42.6%→54.6%, 부정평가 42.4%)에서는 오른 반면 가정주부(3.9%p↓, 50.0%→46.1%, 부정평가 48.8%)에서는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6~10일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22명을 대상으로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으로 실시해 응답률은 5.3%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로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고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