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더민주·더시민, 5월15일까지 합당…소수정당 당선인 제명 절차도 진행

집권세력답게 원칙 대응으로 결론…선관위 “소속정당 합당·해산, 제명시 당선인 신분 유지”

  •  

cnbnews 심원섭기자 |  2020.04.22 10:45:18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공동상임선대위원장(오른쪽) 지난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당 선거상황실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종합상황판에 당선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위성교섭단체를 만들지 않겠다는 결론을 내린 데 이어 오는 5월15일까지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의 합당을 위한 당내 절차를 마무리 짓기로 최종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복수의 양당 관계자들에 전언에 따르면 시민당 비례대표 5·6번인 용혜인·조정훈 당선인이 민주당과 합당 뒤 기본소득당과 시대전환으로 복귀하는 것에 대해 양해를 해준다면 다음달 15일 전까지 합당을 위한 당내 절차를 마무리 짓기로 잠정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민당은 두 당선인이 이에 대해 난색을 표명할 경우를 대비해 21대 국회 임기 시작 전 두 당선인을 제명해도 당선인 신분이 유지되는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유권해석을 의뢰했으며, 만약 등원 전 제명 할 경우 당선인 신분을 유지할 수 없다는 유권해석이 내려질 경우 통합의 최종 날짜는 연기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와 관련, 선관위 한 관계자는 “비례대표 경우에는 의원이나 당선인 모두 소속 정당의 해산이나 합당, 제명 등의 경우에는 신분을 유지한다. 자발적으로 나오는 경우 등에만 신분이 상실된다”고 말해 시민당이 두 당선인을 제명을 할 경우에는 당선인 직 유지가 가능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득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교섭단체 구성 여부에 따라 의원 꿔 주기 형태 등의 교섭단체 만들기도 염두에 뒀지만 결국 집권세력답게 원칙 대응하겠다는 결정에 따라 전날 고위전략회의에서 시민당과 합당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결론내렸다.

 

이에 따라 향후 당원투표와 최고위 의결 등을 통해 당내 합당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앞서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도 전당원 투표로 결정한 바 있다.

한편 민주당과 시민당은 합당 추진과는 별도로 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을 공동 진행하는 것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시민당 우희종 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한국 정당사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일반 시민에 의한 정당의 창당 과정과 배경 등은 반드시 기록으로 남겨 후세에 평가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백서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혀 관심을 끌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