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n번방 개설자 ’갓갓’ 문형욱 “피해자 수 50여명”

  •  

cnbnews 김한준기자 |  2020.05.14 10:55:26

지난 12일 문형욱이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으러 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성 착취물 공유 텔레그램 대화방 ‘n번방’을 처음 만든 ‘갓갓’ 문형욱(24·대학생)이 자신으로 인한 피해자 수가 50여명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는 모두 10명이다.

14일 경북지방경찰청이 밝힌 수사 결과에 따르면,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돼 신상이 공개된 문형욱은 2018년 9월부터 지난 1월까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자신의 신체 노출 사진을 올리는 아동·청소년에게 접근해 “경찰에 신고되었는데 도와주겠다”면서 계정 아이디와 비밀번호 등 개인 정보를 확보한 뒤 이를 이용해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텔레그램 대화방 등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형욱은 피해자들을 협박해 처음에는 신체 노출 사진 등을 요구하다가 차츰 수위를 높여가며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해 3월 내사에 착수, 국제공조 수사 등을 통해 피의자를 추적한 끝에 문형욱을 피의자로 특정하고 지난 9일 긴급체포했다.

조사 결과 그는 지난해 2월부터 ‘○○○ 넘으면 그때부터 ○○방’을 비롯해 n번방으로 불리는 1∼8번방 등 10여개 텔레그램 대화방을 만들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조사에서 확인된 피해자는 10명이지만 문형욱은 피해자 수가 50여명이라고 진술하고 있어 경찰은 추가 피해자를 확인 중이다.

그는 공범을 SNS로 모집해 피해자를 상대로 성폭행을 하도록 지시하는 방법으로 성착취물을 제작했으며, 경찰은 공범 4명을 검거해 그중 3명을 구속했다.

경북경찰청은 문형욱을 비롯해 그동안 디지털 성 착취 사건 제작자와 유포자, 소지자 등 모두 165명을 검거해 7명을 구속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