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김경수 도지사 "경남형 뉴딜 방향은 디지털·그린·사회적 뉴딜"

14일 간부회의서 포스트 코로나 대비 '경남형 뉴딜정책' 논의

  •  

cnbnews 최원석기자 |  2020.05.15 08:48:27

14일 경남도청 신관 중회의실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김경수 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경남도 제공)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경남형 뉴딜의 방향에 대해 “디지털(스마트), 그린, 사회적 뉴딜”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14일 오전 도청 신관 중회의실에서 진행된 간부회의에서 “현재 정부가 밝힌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과감하게 추진하는 한편 교육특별도 인재양성, 일종의 휴먼 뉴딜, 사회적 뉴딜을 결합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경남 차원에서 보자면 디지털․그린 뉴딜은 우리가 추진해왔던 스마트산단을 중심으로 한 제조업 혁신과 직접 연관돼 있고, 빅데이터 활용, 빅데이터 행정과도 관련 있다”며 “첨단산업을 유치하는 과정에서 인재 양성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했다.

김 지사는 최근 내부 정책회의에서 “사람이 중심이 되는 뉴딜, 교육과 복지를 중심으로 한 사회적 뉴딜”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경남형 뉴딜 3대 방향에 덧붙여 “한반도 평화경제, 신경제와 관련해 우리 경남이 동북아 물류체계에서 갖고 있는 중요성을 감안할 때 지금부터 바로 준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 외에도 코로나19 피해지원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안내로 도민들이 필요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세심하게 챙겨갈 것과 5월말 기재부로 각 부처의 내년도 예산안이 제출되는 만큼 경남에 필요한 사업과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는 김 지사의 모두발언에 이어 경남도 뉴딜정책에 대한 발제, 그린뉴딜의 필요성과 경상남도 추진방향을 보고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경남연구원 남종석 연구위원은 그린뉴딜의 필요성과 경상남도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한국형 그린뉴딜은 재생에너지 투자을 위한 보상체계와 규율체계를 프로그램화하여 기업의 자발적인 투자 참여를 촉진하되 보상체계를 중심으로 초기 위험을 분담하는 것을 우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경남형 그린뉴딜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 연계한 적극적인 투자처 발굴로 그린뉴딜을 선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전문가로 구성된 워킹그룹과 민생경제대책본부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한 경남에 맞는 새로운 일자리 뉴딜정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회의장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꽃을 구입하여 비치했다. 또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도청 구내식당 앞에서 꽃 소비촉진을 위한 화훼농가 직거래 장터도 함께 열렸다.

코로나19로 인한 새로운 회의실 환경도 반영했다. 회의 도중 발생할 수 있는 직원 간 감염병 전파를 막기 위해 회의장에 아크릴 재질의 투명 칸막이를 설치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